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가장 많은 시민이 이용하는 대전 시내버스는 '급행 2번'

송고시간2017-06-19 10:38

최다 이용 정류소 복합터미널, 복합터미널 건너편, 대전역 순

대전시 시내버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시 시내버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정찬욱 기자 = 지난해 대전에서 가장 많은 시민이 이용한 시내버스는 '급행 2번'인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시는 지난해 기준 시내버스 최다 이용객 노선은 유성구 봉산동~동구 옥계동 급행 2번으로 하루 평균 이용객이 1만7천549명이었다고 19일 밝혔다.

다음은 311번(대덕구 신대동∼오월드) 1만7천472명, 102번(유성구 수통골∼대전역) 1만7천279명 순이다.

시민이 가장 많이 이용한 정류소는 동구 용전동 대전 복합터미널로 하루 평균 6천168명이었다. 이어 복합터미널 건너편(3천585명), 대전역(3천495명) 순으로 나타났다.

환승이 많은 정류소는 대전역, 복합터미널, 유성온천역이었다.

월별로는 새 학기가 시작되는 3월에 시내버스 이용객이 가장 많고, 다음은 행사와 나들이가 많은 5월, 10월이었다.

이용객이 적은 달은 2월과 1월, 9월 순으로 계절적으로 겨울과 명절 연휴가 있는 달이었다.

시간대별로는 퇴근 시간인 오후 6∼7시가 가장 많았고, 출근 시간인 오전 8∼9시가 그다음이었다.

오후 6∼7시는 전체 시내버스 이용객의 8.6%, 오전 8∼9시는 7.9%를 각각 차지했다.

요일별로는 수요일에 이용객이 가장 많았고 일요일이 가장 적었다. 토요일과 휴일에는 평일보다 30% 정도 승객이 줄었다.

성인이 전체 이용객의 87.7%를 차지했고, 청소년 11.5%, 어린이 0.7%였다.

전영춘 시 버스정책과장은 "교통카드를 기반으로 한 이런 시내버스 이용 패턴 자료는 효율적이고 합리적인 노선 조정 등 시내버스 운영에 아주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다"고 말했다.

jchu20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