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매체 "핵 문제는 북미 간 문제…南 당국 참견 안 돼"

송고시간2017-06-19 10:01

(서울=연합뉴스) 지성림 기자 = 북한은 19일 여러 매체를 동원해 북핵 문제는 북미 간의 문제라며 남북 사이에 논할 문제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북한의 대남선전용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핵 문제, 북남 사이에 논할 문제가 아니다'라는 제목의 개인 논평에서 "조선반도 핵 문제는 당사자인 미국과 우리가 논할 문제이지 결코 미국의 하수인에 불과한 남조선 당국이 참견할 것이 못 된다"고 주장했다.

매체는 "남조선에 새로 들어선 정권이 관계 개선과 민간 협력사업에 대해 떠들어대며 생색을 내고 있다"면서 "문제는 남조선 당국이 운운하고 있는 '대화'니, '협력'이니 하는 것들이 모두 공공연히 우리의 핵 포기를 전제로 하고 있다는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매체는 "조미(북미) 간의 문제인 핵 문제를 북남 사이에 해결해보겠다고 하는 것은 언제 가도 실현될 수 없는 부질없는 망상이고 스스로 제 손발을 묶어놓는 어리석은 짓"이라며 우리 정부의 정책 전환을 촉구했다.

북한의 대외선전용 웹사이트 '메아리'도 이날 '조미 간의 문제를 북남 사이에 해결할 수 없다'는 제목의 글에서 "현 남조선 당국이 핵 문제 해결을 북남관계 개선의 기본 전제로 들고나오는 것은 그야말로 언어도단"이라고 주장했다.

매체는 "핵 문제는 북남관계와 아무런 상관도 없으며 관계 개선의 장애물로 될 수 없다"면서 "왜냐하면 조선반도 핵 문제는 미국의 반공화국 적대시 정책과 핵 위협·공갈의 산물로서 철두철미 조미 간의 문제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북한의 이러한 주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5일 6·15 남북정상회담 17주년 기념식 축사에서 "북한이 핵과 미사일의 추가 도발을 중단한다면 북한과 조건 없이 대화에 나설 수 있다"고 밝힌 데 대한 우회적 반응으로 해석될 수 있다.

홍현익 세종연구소 수석연구위원은 "북핵 문제에서 한국 정부는 빠지라는 북한의 '통미봉남' 전략은 노무현 정부 때부터 고집했던 일관된 주장"이라며 "우리 정부가 남북대화 의제에 핵 문제를 포함할 경우 북한이 대화에 응할 가능성은 작아 보인다"고 전망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yooni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