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스파이더맨' 톰 홀랜드, 다음 달 2일 한국 온다

송고시간2017-06-19 08:55

'스파이더맨:홈 커밍'
'스파이더맨:홈 커밍'

[소니픽쳐스 제공]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영화 '스파이더맨:홈 커밍'에서 스파이더맨을 연기한 배우 톰 홀랜드(21)가 내한한다.

톰 홀랜드와 존 왓츠 감독은 '스파이더맨:홈커밍'의 개봉을 앞두고 다음 달 2일 한국을 찾는다고 소니픽쳐스가 19일 밝혔다.

이들은 내한 첫날(7월2일)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진행되는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하며, 이튿날에는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연다.

톰 홀랜드는 할리우드에서 떠오르는 영국 신예 배우로, '캡틴 아메리카:시빌 워'(2016)에서 스파이더맨으로 처음 얼굴을 내비친 뒤 '스파이더맨:홈커밍'에서 본격적인 주인공을 맡았다.

'스파이더맨:홈커밍'은 '시빌 워' 이후 어벤져스를 꿈꾸던 주인공 피터 파커(톰 홀랜드)가 아이언맨과 함께 세상을 위협하는 적에 맞서 진정한 영웅으로 거듭나는 내용을 그렸다. 국내에서는 7월 5일 개봉한다.

'스파이더맨:홈커밍'
'스파이더맨:홈커밍'

[소니픽쳐스 제공]

fusion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