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병준 "김상곤 복수? 그런 것 없다…사실 알리는 데 관심"

송고시간2017-06-19 08:29

"저는 논문 표절한 적 없고, 김상곤의 과거 성명은 잘못"

김상곤 청문회 출석 문제에 "요청목적 보고 판단"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김남권 기자 = 김병준 전 교육부총리는 19일 논문표절 의혹을 받는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하는 문제와 관련, "(국회) 요청이 오면 그때 이야기하겠다는 것이 제 기본 입장"이라고 말했다.

김 전 부총리는 이날 언론에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마치 제가 복수라도 하려고 벼르는 사람처럼 보도되는 것은 좀 그렇다. 그런 것은 없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전 부총리는 노무현 정부 때인 2006년 7월 교육부총리로 임명됐으나 당시 한나라당이 논문표절 의혹을 집중적으로 제기하면서 13일 만에 낙마했다.

김상곤 후보자는 당시 전국교수노동조합 위원장으로 김 전 부총리의 논문표절 의혹과 관련해 사퇴를 요구한 바 있다.

김 전 부총리는 "저는 오로지 잘못된 사실, 즉 (제가 과거에) 표절한 적이 없고, 따라서 그때의 (김 후보자가 낸) 성명이 잘못됐었다는 사실을 알리는 데 관심이 있다"면서 "따라서 그럴 수 있는 자리라면 피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소환의 목적이 과연 그런 것인가는 또 다른 이야기"라면서 실제 청문회에 나갈지에 대해서는 "(소환 목적 등을) 살펴보고 판단해 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병준 "김상곤 복수? 그런 것 없다…사실 알리는 데 관심" - 1

solec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