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루비오 "러' 스캔들 모두 밝혀지는 것이 트럼프에 최선"

송고시간2017-06-19 05:25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지난해 미국 대선 경선에 나섰던 마르코 루비오(공화·플로리다) 상원의원이 18일(현지시간) '러시아 스캔들'을 둘러싼 각종 조사가 전면적으로 이뤄져 진실이 드러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화당 경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패했던 루비오 의원은 이날 NBC방송의 '밋 더 프레스'에 출연해 "로버트 뮬러 특검에 의한 수사는 완전한 진실을 밝혀낼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대통령과 이 정부를 위해 일어날 수 있는 최선은 모든 게 밝혀지는 것이라고 믿는다"며 "그렇게 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마르코 루비오 美상원의원 [EPA=연합뉴스]

마르코 루비오 美상원의원 [EPA=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이 뮬러 특검과 뮬러를 임명한 로드 로즌스타인 법무 부장관을 해임해 수사를 방해할 것이라는 항간의 소문을 강력히 견제하는 발언으로 풀이된다.

이어 루비오 의원은 CNN에 출연해서도 "(러시아 스캔들) 수사가 미국에 최선"이라고 강조했다.

루비오 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기간 러시아의 개입이 있다고 믿지 않는다고 말했다"며 "그러나 거의 모든 다른 이들은 그렇게 믿는다"고 지적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믿거나 말거나, 궁극적으로 상원 정보위 등에서 조사가 진행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sh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