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화 로사리오, 3연전에 8홈런…역대 KBO리그 최다 기록

마해영·박병호 등 종전 3연전 5홈런 가볍게 경신
로사리오 '이젠 멈출 수 없다' [연합뉴스 자료 사진]
로사리오 '이젠 멈출 수 없다'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도미니카공화국 출신 외국인 타자 윌린 로사리오(28·한화 이글스)가 KBO리그에서 홈런 진기록을 작성했다.

한국야구위원회(KBO)가 공식 기록 업체인 스포츠투아이는 18일 로사리오가 역대 특정 팀과의 단일 3연전에서 가장 많은 홈런을 친 선수가 됐다고 밝혔다.

로사리오는 16∼18일 경기도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kt wiz와의 방문 경기 3연전에서 홈런 8방을 날렸다.

3연전 첫날 역대 3번째로 4연타석 홈런을 쳤고 둘째 날에는 홈런 1개를 보탰다.

마지막 날인 18일에도 홈런 3방을 터뜨려 주말 3연전에서만 총 8개를 날렸다.

스포츠투아이가 2001년 이후 집계한 자료를 보면, 역대 단일 3연전에서 가장 많은 홈런은 5개였다.

마해영(삼성 라이온즈)이 2001년 9월 26∼28일 LG 트윈스를 상대로 5개의 대포를 가동했다.

클리프 브룸바(현대 유니콘스)가 2007년 6월 15∼17일 삼성과의 경기에서, 박병호(넥센 히어로즈)가 2014년 6월 6∼8일 두산 베어스와의 일전에서 각각 5개를 쳤다.

최준석(롯데 자이언츠)도 2014년 6월 13∼15일 KIA 타이거즈를 제물로 3연전에서 5방의 아치를 그렸다.

cany99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8 22: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