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롯데, 절망적인 경기력…외인선발·FA불펜·신예 야수 모두 부진

레일리, 복귀전에서 4⅓이닝 5실점·신예 내야수 실수 연발
부진이 계속되는 롯데 외국인 브룩스 레일리.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진이 계속되는 롯데 외국인 브룩스 레일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롯데 자이언츠의 암울한 오늘과 불투명한 내일이 적나라하게 드러난 경기력이었다.

롯데는 18일 서울시 구로구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넥센 히어로즈와 방문경기에서 3-14로 완패했다. 최근 6연패다.

일주일에 6경기를 치르는 야구의 특성상 하루 만에 팀 분위기를 바꿔 연승에 돌입하기도 한다.

하지만 이날 롯데의 경기력은 종목의 특성을 고려해도 절망적이었다. 희망적인 부분도 보이지 않아 패배의 상처가 더 쓰리다.

외국인 선발 브룩스 레일리는 복귀전에서도 부진했고, 지난해 FA(자유계약선수)로 영입한 불펜 승리조 윤길현은 무기력했다.

베테랑 거포 이대호와 최준석은 끝내 침묵했고, '롯데의 미래' 김대륙과 김민수는 수비에서 약점을 보였다.

총체적 난국이다.

레일리는 이날 4⅓이닝 동안 6안타를 내주고 5실점했다.

개막전 선발로 나설 정도로 레일리에 대한 기대가 컸던 롯데는 그의 부진이 길어지면서 조금씩 미련을 지워가고 있다. 5회를 채우기 전에 투수 교체를 단행한 조원우 감독의 움직임은 강렬한 메시지를 담았다.

롯데 자이언츠 우완 불펜 윤길현. [연합뉴스 자료사진]
롯데 자이언츠 우완 불펜 윤길현. [연합뉴스 자료사진]

사실 레일리의 실점은 3개에 그칠 수 있었다. 레일리는 1-3으로 뒤진 5회 말 1사 1,2루에서 마운드를 윤길현에게 넘겼다.

조 감독이 윤길현을 조기 투입한 건, 연패 탈출을 노린 간절한 승부수였다.

그러나 윤길현은 김하성에게 볼넷을 허용해 만루 위기를 자초하더니 김민성에게 밀어내기 볼넷을 내줬다.

윤석민에게 좌익수 희생플라이를 맞아 레일리가 남겨놓은 주자에게 또 득점을 허용했다. 윤길현은 허정협에게 몸에 맞는 공을 던지는 등 ⅔이닝 동안 사사구 3개를 내줬다. 사실상 승부는 5회 말에 갈렸다.

롯데가 추격할 기회에서는 '거포' 이대호, 최준석이 침묵했다.

1회 초 1사 2루에서 이대호는 2루 땅볼에 그쳤고, 2사 1,3루에서는 최준석이 삼진으로 돌아섰다.

3회에는 4번타자 전준우가 좌전 안타를 쳤으나 그를 둘러싼 3번 이대호와 5번 최준석이 삼진을 당했다.

6회 무사 1루에서는 최준석이 병살타를 쳤다.

이대호는 1-8로 뒤져 패색이 짙은 7회 초 2사 만루에서 1타점 좌전 적시타로 체면치레했다. 최준석은 2-14로 뒤진 8회 초 좌월 솔로 홈런을 쳤다.

수비만 잘해도 칭찬받을 수 있는 신인 내야수 김민수는 한계를 드러냈다.

이날 3루수로 선발 출전한 김민수는 4회 말 무사 2루, 번트가 예상되는 상황에서도 서건창의 번트 타구를 느슨하게 수비하다 내야 안타로 만들어줬다. 이어진 2사 2루에서는 김민성의 정면으로 향하는 강습 타구를 잡아내지 못해 좌전 적시타로 만들었다.

롯데는 이번 주 6경기를 모두 내줬다. 중위권에서 치열하게 싸우던 7위 롯데는 이제 하위권으로 분류된다. 6위 넥센에 5게임 차로 멀어졌고, 8위 한화 이글스에 1게임 차로 쫓기고 있다. 10위 삼성 라이온즈와 격차도 4게임으로 멀지 않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8 2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