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금민철 호투·타선 응집력' 넥센, 3연승…롯데는 6연패 늪

넥센 히어로즈 좌완 금민철. [연합뉴스 자료사진]
넥센 히어로즈 좌완 금민철.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넥센 히어로즈가 '임시 선발' 금민철의 호투와 타선의 응집력을 앞세워 롯데 자이언츠를 제압했다.

넥센은 18일 서울시 구로구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홈경기에서 14-3으로 완승했다.

6위 넥센은 롯데와 주말 3연전을 싹쓸이하며 중위권 싸움에 불을 댕겼다.

중위권과 하위권 경계에 서 있던 7위 롯데는 최근 6연패에 빠져 6위 넥센에 5게임 차로 멀어져 하위권으로 처졌다. 8위 한화 이글스와 격차는 1게임이다.

한현희가 팔꿈치 부상으로 이탈해 이날 선발 기회를 잡은 금민철이 5이닝 4피안타 1실점 호투를 펼치자, 넥센 타선이 화끈한 타격으로 화답했다.

롯데는 2회 초 강민호의 중월 솔로포로 선취점을 얻었지만, 추가 득점에 실패했다.

3회까지 무안타에 그쳤던 넥센 타선은 4회부터 응집력을 발휘했다.

0-1로 뒤진 4회 말 선두타자 이택근이 우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치자, 서건창이 3루수 앞 번트 안타로 무사 1,3루 기회를 이어갔다. 채태인의 부상 공백을 메우는 '임시 4번' 김하성은 우익수 희생플라이로 동점을 만들었다.

2사 2루에서는 윤석민이 3루수 옆을 뚫는 적시타로 역전 점수를 뽑았다.

역전을 허용한 롯데는 5회말 자멸했다.

넥센은 무사 1루에서 이정후가 유격수 땅볼을 쳤으나 롯데 내야진이 어설픈 수비로 병살에 실패했다.

넥센은 계속된 1사 1루에서 이태근과 서건창이 연속 안타를 쳐 3-1로 앞섰다.

롯데는 외국인 선발 브룩스 레일리(4⅓이닝 6피안타 5실점)를 내리고 불펜 승리조 윤길현을 내세웠다.

하지만 윤길현은 김하성에게 볼넷을 내주며 만루 위기를 자초했고, 김민성에게 밀어내기 볼넷을 내줬다. 윤석민의 좌익수 희생플라이가 이어지며 넥센은 5-1까지 달아났다.

벼랑에 몰린 롯데는 장시환, 박진형 등 승리조로 분류되는 불펜 자원을 대거 투입했다.

그러나 넥센 타선은 더 타올랐다. 넥센은 6회 3안타 2볼넷으로 3점, 7회 7안타로 6점을 추가하며 롯데 마운드를 폭격했다.

지난해 6월 24일 잠실 LG전 이후 359일 만에 선발 등판한 금민철은 2015년 8월 10일 대구 시민 삼성전 이후 678일 만에 선발승을 거뒀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8 20: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