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광온 "野, 내각구성 뒤에 정부 비판해도 안 늦어"

"野, 정치적 셈 앞세워…국민 눈에 친박 어떻게 보이겠나"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문재인 정부에서 인수위원회 역할을 하는 국정기획자문위원회 박광온 대변인은 18일 정부 인선을 둘러싼 야권의 비판에 대해 "내각을 구성한 뒤에 정부를 비판해도 늦지 않는다"라고 반박했다.

박 대변인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남겨 "내각 공백 사태가 길어지는 것에 대해 국민이 크게 우려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변인은 "지금 야당은 조급하고 불안해 보인다. 정치적 셈이 앞서기 때문"이라며 "국민이 지금 친박(친박근혜)과 (홍준표) 전 대선후보로 대표되는 자유한국당 세력을 보면서 어떤 생각을 하겠나"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날 임명된 강경화 신임 외교부 장관에 대해서도 "비고시 출신의 첫 여성 외교부 장관을 국민께서 임명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박 대변인은 "외교부는 고시 카르텔이 강해 '금수저 부처'라는 비판을 받아 왔다. 검찰, 법무부, 국방부처럼 내부 개혁이 만만치 않은 곳"이라며 "강 장관이 외교부와 외교를 모두 혁신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광온 "野, 내각구성 뒤에 정부 비판해도 안 늦어" - 1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8 19: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