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康임명 野 반발에 김현미 청문보고서 채택 또 미뤄지나

바른정당 19일 국회일정 보이콧…한국당도 회의 참석 재고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 보고서 채택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 임명에 따른 야당의 반발이라는 유탄에 맞아 또다시 미뤄질 위기에 처했다.

바른정당이 18일 청와대의 강 장관 임명 강행에 대한 항의의 표시로 19일 상임위 일정을 전면 보이콧 하기로 함에 따라 김 후보자 청문보고서 채택을 논하는 국토위 회의가 파행을 빚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

자유한국당도 이날 강 장관 임명에 따라 19일 회의 참석 여부를 재고하고, 보이콧 여부를 논의해보겠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이미 국토위는 지난 16일 전체회의에서 김 후보자에 대한 보고서 채택 여부를 논의하려고 했지만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등 야당 의원들의 불참으로 회의가 열리지 못했고 19일 오전 11시 회의에서 결정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는 예정대로 열릴 것으로 보이지만, 통상적으로 여야 4당 간사 간의 협의가 이루어져야 안건을 상정하기 때문에 바른정당이 '보이콧'을 하게 되면 보고서 채택이 또다시 미뤄질 소지가 크다. 이 때문에 민주당 측은 최대한 바른정당을 설득한다는 방침이다.

국토위는 19일 오전 11시 전체 회의에 앞서 오전 10시 4당 간사 회의를 열기로 한 만큼 전체회의 시간까지 바른정당을 설득한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바른정당의 입장이 강경한 데다 자유한국당까지 회의 불참 가능성을 내비쳐 회의가 한 차례 더 미뤄질 가능성이 크다.

국토위 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의원은 "일단 회의 개의는 할 예정이지만 바른정당이 불참하면 안건 상정은 불투명하다"면서 "최대한 바른정당이 참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설득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국토위 바른정당 간사인 이학재 의원은 "아직 보이콧 방침은 전달받지 못했지만 당 지도부가 내일 상임위 보이콧 결정을 했다면 그에 따를 것"이라고 말했다.

국토위 자유한국당 간사인 이우현 의원은 "기어이 문재인 대통령이 일방적으로 강 장관 임명을 강행해 간사 회의 전인 내일 오전 9시 30분 같은당 국토위원들끼리 모여 회의 보이콧 여부를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토위 소속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13명·자유한국당 12명·국민의당 4명·바른정당 2명 등 총 31명이다. 더불어민주당과 채택 찬성 방침인 국민의당만 합해도 17명으로 통과 요건인 과반이어서 회의가 열릴 경우 채택은 무난 할 것으로 보인다. 채택 시한은 21일이다.

s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8 18: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