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野 "문정인, 北 김정은의 안보특보냐" 맹공(종합)

"실익 없는 '촉새 외교'…문정인 특보직서 물러나야"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배영경 김동호 기자 = 야권은 18일 북한이 핵·미사일 활동을 중단하면 미국 전략자산의 한반도 전개와 한미연합훈련을 축소할 수 있다고 한 문정인 통일외교안보의 발언을 집중적으로 성토했다.

문 특보에 대해 "경악하지 않을 수 없다", "김정은의 안보특보", "아마추어 외교의 극치"라고 강력하게 비판했으며, 사퇴론까지 거론했다.

자유한국당 정우택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문 특보의 발언과 관련해 "지난 30여년 동안 북한의 핵 무장 시도 결과를 모두 인정하고 이를 막으려는 한·미 양국과 국제사회의 노력을 무력화하는 위험한 발상"이라고 비판했다.

정 권한대행은 이어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과 방어적 차원의 한·미 군사훈련을 어떻게 동일한 무게에 놓고 거래할 수 있는지 경악하지 않을 수 없다"며 "대통령의 분명한 설명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현재 정책위의장도 "통일외교안보 특보가 워싱턴까지 가서 상대방을 자극하고, 협박에 가까운 발언을 서슴지 않고 내뱉었다"며 "대통령 특보가 북한 김정은 정권이 가장 원하는 시나리오를 대신 쓰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평양을 방문한 미국 대학생이 간첩으로 몰리고 식물인간이 돼서 돌아왔는데, 문재인 정부는 북한의 눈치를 살피며 공식 입장도 내지 못하고 있다"며 "문 대통령은 한·미 동맹과 국민의 안전을 남북대화를 위한 협상카드로 삼겠다는 것인가"라고 말했다.

국민의당 이용호 정책위의장도 "미국은 (북한 억류로 혼수상태에 빠진) 오토 웜비어로 분노하는데, 유화 제스처로 엇박자를 보였다"며 "사드 관련한 불편함이 현재 진행형이다. 실익 없는 아마추어 외교의 극치"라고 꼬집었다.

같은당 김유정 대변인은 논평에서 "문 특보 발언은 북한의 비위를 맞추기 위한 저자세 외교로 비춰진다. 내용을 떠나 미리 우리의 전략을 다 노출시키는 '촉새 외교'로는 어떠한 실익도 얻을 수 없다"고 꼬집었다.

바른정당 소속의 김영우 국방위원장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문재인 정부는 한·미 동맹에 금이 갈 만한 외교적 입장을 시리즈로 쏟아내고 있다"며 "문 특보는 북한 김정은의 안보특보 역할을 하려고 작정을 한 듯하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북한이 도발을 계속하고 있는데, 미국의 전략자산과 한·미 합동 군사훈련 축소 운운하는 것은 북한의 압력에 대한 투항"이라며 "문 특보는 자리에서 즉각 물러나야 한다"고 말했다.

野 "문정인, 北 김정은의 안보특보냐" 맹공(종합) - 1

jesus786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8 18: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