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임찬규 1회 '헤드샷 퇴장'…역대 최소 이닝 퇴장(종합)

KIA 이범호 맞혀 시즌 4번째 퇴장…종전 기록은 2회 초에 나간 두산 스와잭
'헤드샷'으로 퇴장당하는 임찬규
'헤드샷'으로 퇴장당하는 임찬규(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18일 오후 광주-KIA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LG 트윈스와 KIA 타이거즈 경기 1회말 2사 2, 3루 상황에서 LG 선발 임찬규가 KIA 이범호의 머리에 볼을 맞히는 '헤드샷'으로 퇴장당하고 있다. 2017.6.18
pch80@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프로야구 LG 트윈스 우완 임찬규가 올해 KBO리그 4번째로 '헤드샷'을 던져 퇴장당했다.

또 헤드샷 퇴장으로는 역대 최소 이닝 만에 퇴장당해 이 부문 신기록도 세웠다.

18일 광주 KIA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와의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한 임찬규는 0-2로 뒤진 1회 2사 2, 3루에서 이범호의 머리 쪽을 향해 볼을 던졌다.

이미 안치홍의 등 쪽을 맞혀 몸에 맞는 볼로 내보낸 임찬규는 볼 카운트 1스트라이크에서 2구째 몸쪽에 붙이는 속구를 던졌으나 공은 포수 미트가 아닌 이범호의 머리 쪽을 향했다.

격분한 이범호는 곧바로 마운드로 돌진할 태세였으나 심판진과 LG 포수 유강남의 만류로 겨우 화를 참았다.

전일수 구심은 이범호의 헬멧 뒤쪽에 공이 맞았다고 판단해 몸에 맞는 볼로 이범호를 1루로 보내고, 헤드샷을 던진 임찬규에게 퇴장을 명령했다.

임찬규는 공 16개만 던지고 마운드를 떠났다.

양상문 LG 감독은 고의성이 없었다며 강하에 어필했으나 빠른 볼이 헬멧에 맞으면 고의성 여부와 상관없이 투수의 퇴장을 명령할 수 있다는 KBO리그 규정에 따라 항의는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임찬규에 앞서 올해 김성민·문승원(이상 SK), 장시환(롯데)이 헤드샷을 던져 퇴장당했다.

헤드샷 퇴장이 KBO리그 규정이 된 2014년 이래 임찬규보다 일찍 경기장을 떠난 선수는 없다.

전날까지 가장 이른 시간에 헤드샷 퇴장당한 선수는 2015년 9월 30일 NC 다이노스와의 경기에서 2회 초에 손시헌의 머리를 맞힌 두산 투수 앤서니 스와잭이다.

임찬규 퇴장 후 서둘러 등판한 최동환이 서동욱에게 우월 만루홈런, 김민식에게 우월 솔로포를 잇달아 맞은 바람에 LG는 0-7로 끌려가고 있다.

cany99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8 18: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