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집트 외국인 밀집 거주지서 폭탄 터져 경찰관 1명 사망

(카이로=연합뉴스) 한상용 특파원 = 이집트 수도 카이로의 한 외국인 밀집 거주지역에서 18일(현지시간) 원격으로 조종한 폭탄이 터져 경찰관 5명이 죽거나 다쳤다고 일간 알아흐람 등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이집트 내무부와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 45분께 카이로 남부 마아디의 한 길거리에서 경찰관과 보안군 병력을 태운 차량이 이동할 때 도로에 매설된 폭발물이 터졌다.

이번 폭발로 해당 차량에 타고 있던 경찰관 1명이 숨졌고 다른 4명은 부상한 채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집트 내무부 관계자는 "사전 조사 결과 누군가 휴대전화의 유심칩을 이용해 길거리에 매설한 폭탄을 원격 조종으로 터뜨린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집트 합동 수사팀은 사건 현장 주변의 거주민과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와 배후를 조사하고 있다. 사건이 발생한 마아디는 이집트에서 외국인 외교관과 사업가, 국제학교 교직원 등이 주로 사는 지역 중 한 곳으로 한국인들도 다수 거주하고 있다.

이번 공격을 감행했다고 주장하는 단체는 아직 나타나지 않았다.

이집트에서는 2013년 무함마드 무르시 전 이집트 대통령이 군부에 축출된 후 동북부 시나이반도와 카이로 등지에서 군인과 경찰을 겨냥한 폭탄 공격이 끊이지 않고 있다.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 이집트지부를 자처한 무장단체의 지속적인 테러 활동으로 지금까지 이집트 군인과 경찰, 민간인 등 수백 명이 사망하기도 했다.

지난 3월 카이로 마아디 폭탄폭발 현장에 있는 사복 경찰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3월 카이로 마아디 폭탄폭발 현장에 있는 사복 경찰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gogo21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8 16: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