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與 "첫 여성 외교장관 임명 환영…더이상 정쟁도구 안돼"

"민생해결에 여야 힘 모을 때…野, 추경 협조해달라"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8일 청와대가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를 장관에 정식 임명하자 "70년 만의 첫 여성외교부장관 임명을 국민과 함께 환영한다"고 밝혔다.

김현 대변인은 논평에서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강경화 외교부장관은 흠결에 대해 진솔히 사과했고, 산적한 외교 현안에 대해 최선을 다해 역할을 하겠다는 다짐에 대해 국민 60%가 적임자로 판단했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열흘 앞으로 다가온 한미정상회담과 7월에 예정된 G20(주요 20개국) 회담이 빈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달라는 국민의 바람이 있다"면서 "국민외교로 국익 관철하겠다는 대통령 약속이 지켜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뒷받침하겠다"라고 말했다.

강 장관에 대해서는 "산적한 외교안보 현안에 대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경험과 혜안으로 국익 우선의 국정운영을 실천해 주기를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김 대변인은 야당을 향해 "외교안보 분야에는 여야가 있을 수 없다"면서 "강경화 장관 임명을 더 이상 정쟁의 도구로 삼지 않기를 바란다"라고 지적했다.

與 "첫 여성 외교장관 임명 환영…더이상 정쟁도구 안돼" - 1

제윤경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외교부의 해묵은 순혈주의를 개혁하고 국제무대의 전문성을 십분 발휘해 '강경화 효과'가 나타나기를 기대한다"면서 "이제는 시급한 민생문제 해결에 여야가 힘을 모을 때"라고 말했다.

그는 "정부가 국회에 일자리 추경안을 제출했지만, 아직까지 예결위 상정 일정조차 잡지 못하고 있다"면서 "야당은 일자리 창출과 경기회복을 바라는 국민의 아픈 목소리를 더는 외면해서는 안 되며 적극 협조해주기를 당부한다"라고 덧붙였다.

與 "첫 여성 외교장관 임명 환영…더이상 정쟁도구 안돼" - 2

s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8 15: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