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총리 "가뭄현장 급한 불 끄면서 중장기대책 추진"

충남·전남서 농민 위로…"가뭄대책비 편성 논의해야"


충남·전남서 농민 위로…"가뭄대책비 편성 논의해야"

(서울=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는 18일 충남 서부·전남 서부지역 가뭄과 관련, "급한 불을 끄면서 중장기대책을 추진해야 한다"며 "기후변화로 앞으로도 강우량 부족이 계속되는 것이라면 농업방식과 작목전환 등 근본 대책을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충남 보령댐과 보령시 부사저수지를 찾아 가뭄피해를 보고받고 농민을 위로했다. 오후에는 전남 무안군과 신안군의 가뭄현장을 잇달아 방문했다.

보령댐 방문한 이낙연 총리
보령댐 방문한 이낙연 총리(보령=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이낙연 총리가 18일 오전 극심한 가뭄으로 댐 수위가 내려간 충남 보령시 보령댐을 방문,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2017.6.18 cityboy@yna.co.kr

충남 서부지역에 생활용수와 공업용수를 공급하는 보령댐은 긴 가뭄으로 저수율이 1998년 준공 후 역대 최저치인 9% 수준으로 떨어졌다. 가뭄지속으로 저수율이 7.5%를 밑돌면 제한급수를 하게 된다.

이 총리는 보령댐을 둘러보고 "안 그래도 한국은 물 부족 국가인데 특히 충남 서부지역, 경기 남서부 지역, 전남 서부지역이 취약하다"며 "급한 불은 급한 불대로 끄고, 중장기적으로는 계획을 좀 대담하게 세웠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충남 서부와 전남 서부는 간척지라는 공통점이 있다. 옛날 비가 많이 오던 시절에는 간척지 농사에 지장이 없었는데 강우량이 줄다 보니 간척지 물 공급 체계가 필요한 만큼 감당을 못하고 있다"며 "사람 몸에 비유하자면 혈관이 충분히 확보되지 않았는데 살이 갑자기 늘어난 것과 같다"고 지적했다.

이 총리는 "비가 덜 오는 시대가 됐다. 비가 오더라도 집중호우, 소나기, 가뭄 등 기상 이변의 시대니까 급수체계를 촘촘한 망으로 연결해 남는 물을 부족한 곳으로 공급하도록 돌려야 한다"며 "기상이변 시대의 농업을 어떻게 할지도 잘 봐야 한다"고 수자원공사와 충남 지자체 관계자들에게 당부했다.

현장에 함께 방문한 안희정 충남도지사는 서산 대산지역에 해수담수화시설을 설치하는 사업 추진을 건의했다.

이에 이 총리는 "빨리 (해수담수화사업) 예비타당성 조사에서 좋은 결과가 나와서 대산산단이 가동하는 데 지장이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염도 측정하는 이낙연 총리
염도 측정하는 이낙연 총리(보령=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이낙연 총리가 18일 오전 극심한 가뭄으로 염도가 높아진 충남 보령시 부사저수지를 방문, 염도 측정을 하고 있다. 2017.6.18 cityboy@yna.co.kr

이 총리는 극심한 가뭄으로 염도가 높아진 보령시 부사저수지를 찾아서는 직접 염도를 측정해보고, 서천군 부사간척지의 농민들을 위로했다.

가뭄으로 부사간척지의 농업용수 염분농도가 올라가면서 모내기를 마친 논의 모가 자라지 않아 모내기를 다시 하는 상황이다.

농민 김인태(51)씨는 이총리에게 "올해처럼 힘든 적이 없다. 많은 농민이 힘들지 않게 해달라"고 말했다. 김씨는 지난달 25일 부사간척지에 모내기를 했으나 염해 피해로 모내기를 다시 했다.

이 총리는 "희망을 버리지 말아 달라. 급한 일은 급한 일대로 하고, 중장기적으로 급수체계, 도수로와 방조제 개·보수 등 필요한 사업을 하겠다"며 "중장기대책은 돈이 들어갈 테니 정부에서 노력하겠다"고 위로했다.

이 총리는 가뭄대책비 편성과 관련해 지역 국회의원들의 협조를 구했다.

그는 "11조원의 추경예산이 일자리 중심으로 편성돼 있지만, 국회 논의과정에서 가뭄대책비가 편성될 수도 있다"며 "가뭄이 심한 지역 국회의원들이 협의를 활발히 해서 기왕에 추경예산이 11조나 되니까 이걸 좀 줄이더라도 가뭄대책비를 넣자든지 이렇게 협의를 빨리해주셨으면 한다"고 요청했다.

전남으로 이동한 이 총리는 무안군의 관정(우물) 개발현장과 신안군 가뭄현장을 방문했다. 농협 전남지역본부는 농업용수 공급을 위해 지난 12일 무안군 운남면에 관정 1개를 판 데 이어 11곳을 추가로 만들었다.

가뭄 현장 찾은 이낙연 총리
가뭄 현장 찾은 이낙연 총리(서천=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이낙연 총리가 18일 오전 극심한 가뭄으로 염도가 높아져 모내기를 다시 하고 있는 충남 서천군 한 논을 찾아 농민과 이야기를 하고 있다. 2017.6.18
cityboy@yna.co.kr
무안군 관정 개발현장 찾은 이낙연 총리
무안군 관정 개발현장 찾은 이낙연 총리(무안=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18일 오후 전남 무안군 삼향읍 지산리 관정 개발 현장을 살펴보며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 2017.6.18
jieunlee@yna.co.kr


noano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8 14: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