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버스기사가 인화물질 있다며 자해소동…테이저건 쏴 제압(종합)

(전주=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 경찰이 테이저건을 쏴 차에 인화물질이 있다고 협박하며 자해소동을 벌인 60대를 검거했다.

18일 오전 3시 42분께 전주시 덕진구 송천동 모 버스회사 앞에서 버스기사 A(65)씨가 휴대전화로 119에 "차에 인화물질이 있다. 죽어버리겠다"고 협박했다.

경찰과 소방대원이 현장에 출동했을 때 그는 카니발 차에 탄 채 액체 세제와 흉기 3자루를 갖고 있었다.

경찰은 차 유리창을 깨고 소화액을 뿌리며 테이저건을 A씨 어깨에 맞춰 제압한 뒤 병원으로 옮겨 치료를 받도록 했다.

불안증세를 보이는 A씨는 경찰에 "체불임금 7천여만원을 받으려고 했다"고 말했다.

그는 우울증으로 3년 정도 치료를 받았고, 실제 체불임금이 거의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불안과 우울증세를 보이는 A씨가 치료를 마치면 자세한 경위를 조사하겠다"고 말했다.

 전주 덕진경찰서 전경
전주 덕진경찰서 전경[연합뉴스 자료사진]

k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8 17: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