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산케이 "韓, 어업 재협상 타진…日은 난색"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한국이 일본과 상호 배타적경제수역(EEZ) 내 어획 할당량 등을 정하는 '한일 어업공동위원회' 협상 재개를 비공식으로 일본에 타진하고 있다고 산케이신문이 18일 전했다.

극우 성향의 산케이는 이날 한국의 위반 조업 대책이 충분하지 않아 일본 정부는 "협상 재개에 난색을 보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한일 어업협정은 어선이 이동하는 어군을 따라 효율적으로 조업하도록 상대국 EEZ에 들어가 조업하는 것을 일정 정도 인정하고 있다.

한국은 주로 갈치를, 일본은 고등어를 대상으로 한다.

상대국 EEZ에서의 어획기와 어획량에 대해선 그간 한일 어업 공동위원회에서 협의, 결정해 왔다.

하지만 지난해 6월에는 양쪽 입장이 팽팽히 맞서면서 협상이 결렬됐다.

우리 측은 연승어선의 조업조건 완화와 갈치 할당량 증가를 요구했지만 일본 측은 우리 어선의 위반 조업 등을 이유로 허용 척수를 줄이겠다고 맞선 것이다.

신문은 "EEZ 내 조업 금지가 장기화되면서 경계선 부근에서 조업하는 한국 어선도 증가하고 있어 규칙(룰) 만들기가 지체되면 수산자원 고갈을 초래할 가능성도 있다"고 주장한 뒤 일본 정부가 한국에 협상 재개 조건인 위반 조업 대응을 요구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최근 국내에선 한일 어업협상 결렬 사태가 장기화한 가운데 성사 여부는 불투명하지만 한일 양국이 협상 일정을 조율한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j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8 13: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