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전 갑천 친수구역 개발 속도…2019년 상반기 완료 예정

환경파괴 등 논란 여전…시 "무주택자 위주 주택공급 최선"
대전 갑천지구 친수구역 토지이용계획도
대전 갑천지구 친수구역 토지이용계획도[대전시 제공=연합뉴스]

(대전=연합뉴스) 정찬욱 기자 = 대전시가 생태호수공원과 주변에 공동주택을 조성하는 도안 갑천지구 친수구역(갑천 친수구역) 개발사업에 속도를 낸다.

18일 시에 따르면 지난해 갑천 친수구역에 대한 보상절차를 마치고 올해 4월 단지조성공사를 시작했다. 하반기에는 생태호수공원 조성공사를 발주해 2019년 상반기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시는 이달 초 개최한 조정위원회에서 갑천 친수구역 공동주택용지(전체 5천224가구) 중 1블록(60∼85㎡)·2블록(85㎡ 초과)·5블록(연립주택) 등 2천182가구(42%)는 설계공모를 통해 민간업체에 분양한다.

3블록(85㎡ 미만 75%, 85㎡ 초과 25%)·4블록(60㎡ 이하) 등 3천42가구(58%)는 공공분양으로 결정했다.

시는 설계공모를 통한 민간공급은 창의적이고 우수한 설계안을 제시하는 사업 주체에게 토지를 공급해 갑천 친수구역에 자연 친화적이고 차별화된 명품 공동주택이 공급되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대전도시공사가 설계 중인 3블록 공동주택은 이달 실시계획이 승인되면 건축심의, 설계심의 및 사업승인 절차를 거쳐 연말에 분양이 가능하다.

민간업체에 의한 1·2·5블록은 국토교통부와 협의, 토지공급 승인을 받은 후 하반기부터 설계공모 절차를 거쳐 토지를 공급하면 내년 중 분양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갑천 친수구역개발사업은 시민·환경단체로부터 명분 없는 아파트 건설과 인공호수공원 조성에 따른 환경파괴 지적이 계속되고 있다.

시는 공동주택용지 공급 방법을 서둘러 결정한 이유에 대해 "결정 이후에도 토지 공급승인, 감정평가와 설계공모 절차 등에 6개월이 걸릴 뿐 아니라 주택 설계, 건축심의, 사업승인 등 절차 이행까지 포함하면 모두 10개월 이상이 소요되고 그동안 보상비 등으로 약 3천억원의 공사채를 발행, 1개월에 5억원 정도의 금융비용이 발생하는 부담을 줄이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민간 건설업계로부터는 그동안 전례가 없이 공공 공급비율(가구 수 기준)이 높아 너무 지나치다는 비판도 제기되고 있다.

갑천 친수구역의 공공 공급비율은 58%로 대전 둔산지구의 11%, 세종시 22%, 대전 도안신도시의 42%보다 매우 높은 수준이다.

시 관계자는 "갑천 친수구역에 공공시설 조성사업비 등 많은 사업비가 투자돼 부득이 공공이 많은 비율로 추진될 수밖에 없다"며 "무주택자에 대한 분양을 공동주택 가구 수 기준으로 일반공급과 특별공급으로 약 70% 이상을 공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jchu20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8 12: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