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보수단체 30여명 성주서 사드찬성 집회…주민들과 설전(종합)

집회신고는 700명…경찰 50명 배치해 주민과 충돌 차단

(성주=연합뉴스) 박순기 김준범 기자 = 2개 보수단체가 18일 오후 경북 성주골프장 입구에서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배치 찬성집회를 열었다.

성주서 집회하는 보수성향 단체
성주서 집회하는 보수성향 단체(성주=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18일 오후 경북 성주군 소성보건진료소 앞에서 보수성향 단체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배치 찬성집회를 열고 있다. 2017.6.18 psykims@yna.co.kr

국가비상대책국민위원회, 구국전사 회원 30여명은 오후 2시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보건진료소 옆에 모여 집회를 했다.

성주 주민이 사드배치 반대운동 거점으로 삼은 소성리 마을회관에서 200여m 떨어진 곳이다.

이들은 폴리스 라인 안에서 태극기와 성조기를 들고 사드배치 찬성을 외쳤다.

'사드가고 평화오라? 새빨간 거짓. 진실은? 사드가면 전쟁온다', '사드배치는 국가안보 문제다. 국가안보에 지역이기주의가 웬 말인가'라고 적은 피켓도 들었다. 당초 경찰에 신고한 집회 인원은 700명이다.

주민들을 향해 "빨갱이"이라고 고함지르기도 했다. 주민들은 이에 대응해 "사드철회"를 외쳤다.

경찰은 이날 경력 50여명을 중간지점에 두 줄로 배치해 충돌을 차단하고 인근 성주골프장 캐디숙소와 진밭교 등에 450여명을 대기시켰다.

성주경찰서 관계자는 "보수단체가 사드 기지인 성주골프장에서 집회를 여는 것은 처음이다"며 "마을회관 부근으로 가지 못하도록 차단했다"고 말했다.

사드 두고 설전
사드 두고 설전(성주=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18일 오후 경북 성주군 소성보건진료소 앞에서 사드배치에 찬성하는 집회 참가자(오른쪽)와 소성리 주민(왼쪽)이 설전을 벌이자 경찰이 막고 있다. 2017.6.18 psykims@yna.co.kr

보수단체 서북청년단은 오는 27일부터 소성리 마을회관 부근에서 집회를 열겠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이 단체 회원 4명은 지난 15일 오후 7시 30분께 마을회관 부근에서 태극기와 성조기를 흔들며 주민에게 "부끄러운 줄 알라. 빨갱이들"이라고 외치며 주민과 마찰을 빚다가 사과하고 떠난 바 있다.

parksk@yna.co.kr, psyki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8 16: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