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민경호, 투르드코리아 종합 우승…한국 사이클 새 역사

한국인 최초로 2.1등급 대회 우승 금자탑
민경호
민경호[국민체육진흥공단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민경호(서울시청)가 국민체육진흥공단이 주최하는 국내 유일의 국제도로사이클 대회이자 국제사이클연맹(UCI) 2.1등급 대회인 '투르 드 코리아'에서 한국인 최초로 종합 우승의 금자탑을 쌓았다.

민경호는 18일 오전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출발해 다시 올림픽공원까지 65㎞를 달리는 '2017 투르 드 코리아' 대회 최종 5구간 레이스서 옐로 저지(종합 선두)를 지켰다.

그는 1~5구간 최종 합계 17시간 47분 46초를 기록하며 2위 아빌라 바네가스 에드윈 알시비아데스(일루미네이트)를 7초 차로 따돌렸다.

전날까지 종합 2위였던 예브게니 기디치(비노 아스타나)는 1초 차 3위로 마감했다.

이로써 민경호는 한국 사이클 역사를 새로 썼다. 한국 선수로는 최초로 2.1등급 대회에서 우승의 쾌거를 이뤘다.

아울러 지난 2012년 박성백(KSPO) 이후 5년 만에 대회 정상에 올랐다.

투르드코리아가 UCI 아시아투어 2.1 등급으로 승급된 것은 2014년이다.

투르 드 코리아
투르 드 코리아[국민체육진흥공단 제공=연합뉴스]

민경호는 '베스트 영 라이더'(23세 미만 최고 성적 선수)에게 주어지는 흰색 저지도 차지하며 2관왕을 달성했다.

그는 종합 우승 상금으로 1천750만원, 2구간 우승 상금으로 700만원에 '베스트 영 라이더' 상금 등을 더해 총 2천500만원이 넘는 상금을 챙겼다.

지난 15일 2구간 우승을 차지한 민경호는 3~4구간에서 다른 팀들의 집중 견제를 받았지만 동료, 선후배들의 지원 사격 속에 종합 선두를 수성했다.

마지막 5구간까지 경쟁이 이어졌다.

민경호에 8초 뒤처져 있던 기디치가 구간 1위를 할 경우 종합 우승을 내줘야 했다. 민경호는 서울시청 동료들과 함께 메인 그룹에서 탐색전을 벌였다. 강력한 경쟁자는 기디치와 아빌라였다.

16㎞를 남기고 장지웅(코레일)이 선두 그룹에 합류한 가운데 막판까지 숨 막히는 승부가 이어졌다.

민경호는 34위로 골인했지만 브렌튼 존스(JLT 콘도르)가 구간 1위를 차지하며 아빌라와 기디치의 추격을 따돌렸다.

모스카 야코포(빌리에르 트리에스티나-셀레 이탈리아)가 산악왕에게 주어지는 빨간 물방울 저지를 입었고, 아빌라는 파란 저지(스프린트 1위)를 차지하며 종합 2위의 아쉬움을 달랬다.

'빌리에르 트리에스티나-셀레 이탈리아'는 팀 1위에 오르며 800만원의 상금을 거머쥐었다.

한편, 지난 14일 여수에서 개최된 이번 대회는 군산, 무주, 영주, 충주, 서울을 거쳐 5일간(778.9km)의 대장정을 마쳤다.

투르 드 코리아 경기 모습
투르 드 코리아 경기 모습[국민체육진흥공단 제공=연합뉴스]

ksw0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8 11: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