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롯데백화점, 한 끼 단위 극소포장 상품 선봬

일반 상품 대비 중량 60∼90%↓…"혼밥족 겨냥"

(서울=연합뉴스) 정열 기자 = 롯데백화점은 19일부터 소공동 본점에서 다양한 식품을 한 끼 분량으로 판매하는 '한 끼 밥상' 코너를 운영한다고 18일 밝혔다.

매년 1인 가구의 증가와 함께 혼자 밥을 먹는 이른바 '혼밥족'이 늘면서 기존 소포장 상품의 중량을 더 줄인 극소포장 상품을 선보이게 된 것이라고 롯데백화점은 설명했다.

백화점 업계에서 다양한 신선식품을 한 끼 분량으로 포장한 상품 코너를 운영하는 것은 롯데가 처음이다.

1인 가구는 매년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1인 가구 수는 2010년 422만 가구로 전체 가구 수의 23.9%였지만, 2015년에는 520만 가구로 100만 가구 이상 늘면서 구성비가 27.2%로 증가했다.

2045년에는 1인 가구 수가 809만3천 가구(36.3%)로 전체 가구 수의 3분의 1 이상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롯데백화점 본점의 '한 끼 밥상' 코너에서는 농산, 수산, 축산 등 다양한 식품 상품군에서 엄선한 총 100여 품목의 상품을 선보인다.

중량은 일반 상품 대비 60~90% 이상, 소포장 상품의 절반 이상 줄인 것이 특징이다.

가격은 채소가 평균 1천원대, 과일 2천원대, 소고기 6천원대, 돼지고기 3천원대, 생선 2천원대다.

채소의 경우 파, 양파, 버섯 등 식재료와 셀러리, 파프리카 등 샐러드용으로 분류했으며 중량은 100~200g으로 구성했다.

다양한 제철 과일을 도시락 형태로 구성한 상품도 중량을 150~260g으로 낮췄다. 축산물은 소고기와 돼지고기를 부위별 분류해 60~100g단위로 구성했으며, 수산물은 고등어, 청어, 갈치 등 각종 생선을 1토막 단위로 선보인다.

롯데백화점은 지난 4월 말부터 본점에서 시범적으로 극소포장 코너를 운영하기 시작했다.

처음에는 일평균 이용자 수가 160여명 수준이었지만 한 달 만에 240여명으로 50% 이상 증가했다.

남기대 롯데백화점 식품부문장은 "매년 1인 가구가 증가하면서 신선한 식품을 버릴 것 없이 소비할 수 있는 극소포장 상품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며 "앞으로 극소포장 상품의 품목 수와 운영 규모를 점차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롯데백화점에서 극소포장 상품 고르는 여성들 [롯데백화점 제공]
롯데백화점에서 극소포장 상품 고르는 여성들 [롯데백화점 제공]

passi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8 10: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