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필리핀 IS추종 반군 소탕전 사망자 300명 넘어

반군대원 100여명 남아 저항…정부군, 전투기·헬기 동원 '맹폭'
마라위 소탕전에 참여한 필리핀 계엄군[사진출처 ABS-CBN 홈페이지]
마라위 소탕전에 참여한 필리핀 계엄군[사진출처 ABS-CBN 홈페이지]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필리핀 남부 민다나오 섬 마라위에서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 추종세력 소탕전이 한 달 가까이 진행되면서 사망자가 300명을 넘어섰다고 마닐라타임스 등 현지언론이 18일 보도했다.

필리핀 정부군 집계에 따르면 지난달 23일 계엄령 선포와 함께 본격적인 소탕전이 시작된 이후 지금까지 총 329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정부군에 의해 사살된 반군이 225명, 소탕전 도중 전사한 정부군 병사도 59명, 전투 도중 희생된 민간인은 26명이었다.

또 지금까지 30만9천여 명의 피란민이 발생했으며, 이 가운데 질병 등에 시달리던 난민 19명이 목숨을 잃었다. 난민 사망자 대부분은 열악한 환경 속에 설사병 등을 앓다가 죽었다.

마라위 시내 4개 마을에는 아직도 100여 명 가량의 반군 대원이 남아 격렬하게 저항하고 있다.

필리핀군 대변인인 레스티투토 파딜라 준장은 "지상군 사령관은 여전히 100여 명의 반군이 최소 4개 마을에 은신해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며 "그러나 이는 며칠 전의 추정치인 만큼 현재 남은 반군 수는 더 줄어들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따라 정부군은 이들이 은신한 지역에 전투기와 헬기 등을 동원해 대대적인 폭격을 감행하는 한편, 지상군을 투입해 반군 은신처 수색에도 나섰다. MG 520 공격용 헬기와 한국산 다목적 전투기 FA-50도 동원됐다.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은 "시리아,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스리랑카, 아랍국가 등에서 온 IS 대원들이 섞여 있다. 그들은 사람들을 잔인하게 죽이고 참수하는 기술을 배웠다"며 "따라서 우리는 공군 자산을 사용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필리핀군의 마라위 공습[AFP=연합뉴스]
필리핀군의 마라위 공습[AFP=연합뉴스]

meol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8 09: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