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계랭킹 4위' 안세현, 무르익는 세계대회 결승 꿈

유럽 전훈 중 참가한 대회에서 57초28의 한국신기록
역대 한국선수 4명뿐인 세계선수권 결승 진출 가능성 키워
기록 확인하는 안세현. [연합뉴스 자료 사진]
기록 확인하는 안세현.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한국 여자 수영의 간판 안세현(22·SK텔레콤)이 한국 선수에게는 호락호락하지 않았던 세계선수권대회 결승 무대 진출 꿈을 키우고 있다.

안세현은 18일(한국시간) 프랑스 남부의 카네 앙 루시옹에서 열린 2017 마레 노스트럼 수영시리즈 여자 접영 100m 결승에서 57초28의 한국신기록으로 2위에 올랐다.

자신이 지난해 12월 호주 맥도널드 퀸즐랜드 챔피언십 결승에서 금메달을 딸 때 작성한 57초60의 종전 한국기록을 6개월여 만에 다시 0.32초 줄였다.

지난해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세계신기록(55초48)을 세우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던 사라 셰스트룀(스웨덴·55초76)과의 기량 차는 확인했다.

하지만 리우올림픽 은메달리스트인 17세의 페니 올레크시아크(캐나다·57초32)에는 0.04초 앞섰다.

게다가 안세현의 이날 기록은 올해 세계랭킹 4위에 해당한다. 훈련 강도를 유지한 채 훈련량을 서서히 줄이면서 힘을 비축하는 조정기를 아직 거치지 않은 상황에서 나온 성적이다. 세계선수권대회 결승 무대가 점점 눈앞으로 다가오는 분위기다.

1973년 시작한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8명이 겨루는 종목별 결승에 진출한 한국 선수라고는 여태 네 명밖에 없었다.

1998년 호주 퍼스 대회 때 한규철이 남자 접영 200m에서 처음 결승에 올라 7위를 차지했고, 2005년 캐나다 몬트리올 대회에서는 이남은이 여자 배영 50m 결승에 올라 레이스를 펼쳤지만, 최하위에 그쳤다.

이후 박태환이 등장하면서 2007년 호주 멜버른, 2011년 중국 상하이 대회 남자 자유형 400m에서 두 차례나 금메달을 수확하는 경사를 맞았다.

2011년 상하이 대회에서는 남자 평영 200m의 최규웅도 한국 선수 처음으로 평영 종목 결승 출발대 위에 섰다.

박태환이 2013년과 2015년 세계대회를 건너뛰면서 결승 진출 선수도 사라졌다.

한국 여자 접영 최강자인 안세현은 일찌감치 세계선수권대회 결승 진출의 명맥을 이을 후보로 꼽혔다.

안세현은 울산 효정고 1학년생이던 2011년 전국체육대회에서 59초32로 생애 처음 한국기록을 깬 뒤 올해까지 한 해도 거르지 않고 여자 접영 100m 한국기록을 새로 썼다.

특히 SK텔레콤의 후원으로 한국과 호주를 오가면서 훈련한 2015부터는 박태환의 스승이었던 마이클 볼(호주) 코치의 지도를 받으며 기량이 급성장했다.

안세현(왼쪽)이 여자 접영 100m에서 한국신기록으로 2위를 차지하고 시상식에 선 모습. [SK텔레콤 제공=연합뉴스]
안세현(왼쪽)이 여자 접영 100m에서 한국신기록으로 2위를 차지하고 시상식에 선 모습. [SK텔레콤 제공=연합뉴스]

안세현은 다음 달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리는 2017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여자 접영 100m와 200m에 출전한다.

지난달 세계선수권대회 국가대표 선발전을 치르고 국내에서 훈련하던 안세현은 5월 29일 스페인 마드리드로 건너가 세계선수권 준비를 이어갔다.

볼 코치가 이번 세계선수권대회 코치진에 가세한 호주 대표팀이 마드리드에서 전지훈련을 하자 안세현도 마드리드에 훈련 캠프를 차렸다.

안세현은 지난 13∼14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마레 노스트럼 시리즈 대회에도 출전해 여자 접영 100m에서 58초09로 4위를 차지했다.

SK텔레콤에 따르면 볼 코치는 이때 안세현에게 "세계적 선수들과 경쟁할 준비가 돼 있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러고는 이번 시리즈 두 번째 대회에서 기록을 조금만 더 줄여보자고 독려했다. 안세현은 그대로 해냈다.

안세현은 이날 예선에서도 2위를 차지해 결승에서는 5번 레인을 배정받았다.

예선 1위 셰스트룀(4레인)과 4위 올레크시아크(6레인) 사이에서 물살을 갈라야 하는 상황이었다. 그런데도 안세현은 흔들림 없이 자신이 준비한 레이스를 펼쳤다.

SK텔레콤 관계자는 "볼 코치도 '주눅이 들 수밖에 없는 상황인데 너무 환상적으로 해줬다'며 흥분했을 정도"라고 전했다.

안세현은 7윌 초 시리즈 마지막 대회를 치르고 부다페스트 인근 도시로 옮겨 세계선수권대회 준비를 마무리한다.

결전지 부다페스트로는 7월 18일 이동한다.

hosu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8 10: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