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백악관 美하원에 러시아 제재안 완화 로비…"미러관계 훼손우려"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 미국 상원이 러시아에 대한 새로운 일괄 제재안을 압도적으로 통과시킨 가운데 백악관이 이를 저지하거나 완화하기 위해 공화당 하원들을 상대로 본격적인 로비에 나설 예정이라고 정치전문 매체 폴리티코가 17일(현지시간) 전했다.

백악관의 한 고위 관리는 폴리티코에 백악관은 새 러시아 제재안이 미국과 러시아의 관계를 더 훼손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면서 따라서 해당 법안의 내용을 완화하기 위해 공화당 하원의원들과 협력하길 희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 백악관 정면 못브
미국 백악관 정면 못브[AP=연합뉴스 자료사진]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도 최근 하원 외교위 증언에서 "새 제재안이 행정부의 손발을 묶을 것이다. 미국에 도움이 된다고 판단될 때는 대러 관계를 개선해야 할 필요성이 있겠지만, 새 제재안은 이를 어렵게 만들 것"이라며 미 정부의 우려를 나타낸 바 있다.

하원은 상원이 지난 14일 통과시킨 러시아 제재안을 조만간 검토할 예정으로, 하원이 내용 수정 없이 같은 제재안을 통과시키면 곧바로 행정부로 넘어가게 된다.

다만 하원이 내용을 수정할 경우 상원에서 다시 표결 절차를 거쳐야 한다.

백악관이 공화당 하원의원들에게 어떻게 접근하고 어떤 부탁을 할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상원이 97대 2의 압도적인 표 차이로 처리한 러시아 제재안은 크림 반도를 합병하고, 우크라이나 동부지역의 내전에 개입한 러시아를 제재하는 기존 제재안을 성문화해 그 효력을 강화했다.

또 러시아 정부의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정권 지원과 지난해 '미국 대선개입 해킹' 사건에 대한 새로운 제재 내용을 담고 있다.

구체적으로 러시아 정보기관과 군부, 에너지·운수기업 등 다양한 부문에 대한 제재를 규정하는 동시에 러시아가 저지르는 부패와 불법 금융 행위를 추적하고 제재할 수 있도록 하는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

제재안은 특히 대통령이 현재의 러시아 제재를 완화하거나 해제하려 할 때는 반드시 의회의 검토를 거쳐야 한다고 명시함으로써 트럼프 대통령의 러시아 제재 완화 시도를 원천적으로 봉쇄했다.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EPA=연합뉴스 자료사진]

si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8 03: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