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남서부 폭염…애리조나 피닉스 49도까지 치솟아

"기상관측 사상 최고기온 돌파" 전망도
미국 내 폭염경보
미국 내 폭염경보 [웨더채널 트위터 캡처]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에도 폭염이 찾아왔다.

미 국립기상청(NWS)은 이번 주말 애리조나와 네바다, 캘리포니아 주 일부 지역의 낮 최고 기온이 화씨 110도(섭씨 43도)까지 올라갈 것으로 17일(이하 현지시간) 예보했다.

특히 사막지역은 수온주가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올라갈 것으로 전망된다.

애리조나 주 피닉스는 18일부터 21일 사이에 최고 화씨 120도(섭씨 49도)를 기록할 것으로 예보됐다.

미국 피닉스 폭염
미국 피닉스 폭염

미 도시 지역의 기상관측 사상 최고기온은 1990년 피닉스 스카이하버 공항에서 측정된 화씨 122도(섭씨 50도)이다.

미 일간 USA투데이는 "다음 주중 피닉스 기온이 기상관측 사상 최고기온을 돌파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사막·산악 지역 등을 포함해 지구 상에서 가장 더운 곳 가운데 하나로 꼽히는 데스밸리는 이번 주말 화씨 123도(섭씨 50.5도)까지 기온이 올라간다.

캘리포니아 중부의 베이커스필드와 프레즈노, 새크라멘토 등도 최고기온이 화씨 100도(섭씨 38도)를 웃돌 것으로 예상된다.

미 기상청은 애리조나 남부와 네바다 남부, 캘리포니아 중부 등지에 폭염경보를 발령했다.

기상청은 낮 시간대 야외활동을 삼가도록 하는 한편 폭염 관련 질환의 위험성을 경고했다.

특히 최근 미국 내에서 뜨거운 차량에 아이를 방치해 숨지게 하는 이른바 '핫 카 데스'(hot cat death) 사건이 잇달아 발생하고 있어 기상당국은 어른의 경계 없이 차량 내에 절대로 어린이를 두지 말라고 당부했다.

웨더닷컴(weather.com)은 "남서부 폭염이 이례적인 현상은 아니다"면서 "7월 중순에서 8월 초 사이에 여름 몬순(계절풍)이 유입되면서 습도가 높아지고 비구름이 발달하면 기온이 다소 떨어질 수 있다"고 예보했다.

oakchu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8 01: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