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대통령 "독일통일의 주역 헬무트 콜 추모, 독일 국민에 애도"

"독일 통일 이끈 화해의 힘, 업적에 경의…조전도 전달"
발언하는 문 대통령
발언하는 문 대통령(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장관 임명장 수여식을 마치고 차담회 자리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7.6.16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독일의 '통일총리' 헬무트 콜의 별세 소식이 전해지자 "콜 전 총리를 추모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독일 통일의 주역인 콜 총리의 죽음이 안타깝다"며 "위대한 지도자를 잃은 독일국민에게 애도의 마음을 보내는 동시에 조전을 전달했다"고 이야기했다.

문 대통령은 베를린 장벽이 무너진 뒤 동·서독 통일을 위해 미국·소련·프랑스 등을 설득한 콜 총리의 업적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그 배경에는 콜 총리 집권 초반 프랑스 미테랑 대통령과 세계대전 희생자를 함께 추념하며 유럽을 화해로 이끈 힘이 있었다"고 밝히고 "통일 독일의 첫 총리가 된 콜이 유럽통합의 주역이 됐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옛 서독의 빌리 브란트 전 총리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서베를린 시장이었던 브란트가 베를린 장벽이 올라가는 것을 본 뒤 두 개의 국가가 존재함을 실감하고, 동독과 교류하는 '동방정책'을 폈다"며 "정권이 바뀐 뒤에도 그 기조가 유지돼 콜 총리에 이르러 통일이 됐다"고 설명했다.

다음 달 G20 정상회의 참석차 독일에 가는 문 대통령은 "메르켈 총리를 정치로 이끈 인물이 콜 전 총리라고 하니 두 분의 인연이 매우 깊을 것"이라며 "메르켈 총리를 만나면 위로해 드리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리 국민도 슬픔에 빠진 독일국민을 위로해주시고, 콜 전 총리의 죽음을 계기로 독일 통일을 이끈 화해의 힘을 생각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다시 한 번 콜 전 총리의 죽음을 추모하며 그가 이룬 업적에 경의를 표한다"고 덧붙였다.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7 23: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