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런던 경찰 "그렌펠 타워 화재 사망자 최소 58명으로 늘어"(종합2보)

"사망자 수 더 증가할 수도…사망자 수습·신원 확인에 수 주 소요될 듯"
메이 총리, 사퇴요구 시위 속 유족 대표·주민들과 첫 면담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지난 14일 영국 런던 서부의 24층 짜리 아파트 그렌펠 타워에서 발생한 화재로 인한 추정 사망자 수가 최소 58명으로 늘었다.

런던 경찰청의 스튜어트 쿤디 국장은 17일(현지시간) "실종자 가족들의 보고 등에 근거했을 때 현재까지 추정되는 사망자 수는 58명"이라며 "경찰이 알지 못하는 사람들이 건물 내부에 있었을 수도 있기 때문에 희생자 수가 증가할 가능성도 있다"고 발표했다.

이날 경찰이 집계한 사망자 수는 전날 경찰이 발표한 30명에서 크게 늘어난 것이다. 이 같은 사망자 수가 확정되면 그렌펠 타워 화재는 2차 대전 이후 런던에서 일어난 최악의 화재로 기록된다.

아파트 화재에 분노해 총리 사퇴 시위를 벌이고 있는 런던 시민들
아파트 화재에 분노해 총리 사퇴 시위를 벌이고 있는 런던 시민들 [AFP=연합뉴스]

현지 언론이 화재 당시 아파트 안에 있던 사람의 숫자를 400∼600명으로 추정하고 있는 가운데, BBC방송은 자체 집계 결과 실종자 수가 약 70명까지 올라갈 수 있다고 보도했다.

또, 보건 당국에 따르면 화재 현장에서 자력으로 탈출하거나 구조된 뒤 현재까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주민 19명 가운데 10명은 상태가 위중해 사망자 수가 늘어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쿤디 국장은 모든 사망자를 수색하고, 신원을 확인하는 데까지는 수 주 또는 그 이상이 걸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유해 수색 작업은 안전상 우려로 중단됐다가 재개된 것으로 전해졌다.

화재가 난 런던 '그렌펠 타워'의 외벽 [AFP=연합뉴스]
화재가 난 런던 '그렌펠 타워'의 외벽 [AFP=연합뉴스]

한편, 건물 외벽의 싸구려 외장재가 건물 전체를 삽시간에 불기둥으로 만든 주범으로 지목된 이번 화재에 대한 국민적 분노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이날 2시간 반에 걸쳐 피해자 대표, 유족, 지역 주민들과 처음으로 대면했다.

지난 15일 화재 현장을 찾았다가 피해자들을 만나지 않고 소방대원들만 둘러보고 돌아갔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은 메이 총리는 다우닝가 총리실로 대표단 15명을 불러들여 요구 사항 등을 청취했다.

하지만, 후진국에서나 볼법한 참사에 성난 시민 수 백 명은 이날도 총리실을 비롯한 정부 청사가 밀집한 화이트홀 거리에 모여 메이 총리의 사퇴를 요구하는 시위를 이어갔다.

화재현장을 찾았다가 피해자들을 만나지 않고 소방대원들만 둘러보고 돌아갔다가 여론의 비판을 받은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AFP=연합뉴스 자료사진]
화재현장을 찾았다가 피해자들을 만나지 않고 소방대원들만 둘러보고 돌아갔다가 여론의 비판을 받은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AFP=연합뉴스 자료사진]

ykhyun1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8 01: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