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세먼지 잠잠하니 오존 '비상'…"바깥활동 안하는 게 상책"

수도권과 중부지방에 연일 주의보…외출할 때 자외선도 대비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미세먼지 걱정을 한시름 덜고 나니 햇빛이 강해지면서 이제는 오존이 비상이다.

지난 16일과 17일 서울과 경기 등 수도권과 충청·강원 등 중부지방 곳곳에 오존주의보가 발령됐다.

오존주의보는 시간당 평균 오존농도가 0.12ppm 이상이면 내려진다.

농도가 더 올라 0.3ppm 이상이 되면 오존경보, 0.5ppm 이상이면 오존중대경보가 발령된다.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18일 오존농도가 수도권·강원·충청·호남·대구·울산·경북·경남 등은 '나쁨', 나머지 권역은 '보통' 수준일 것으로 내다봤다.

오존농도 나쁨은 시간당 오존농도가 0.091ppm에서 0.15ppm 사이일 때를 말한다.

어린이나 노약자 등은 오존에 오래 노출되면 가슴통증·기침·메스꺼움 등의 증상을 겪을 수 있다.

오존은 호흡기 점막을 자극해 염증 반응을 일으키기도 하고, 신체를 2차 세균감염에 취약해지게 만든다.

또 산화력이 강해 피부의 비타민 C와 비타민 E를 고갈시키기도 하며 피부표면 지방을 산화시켜 피부의 보호기능을 떨어뜨리고 피부염을 유발하기도 한다.

이 때문에 오존농도가 짙을 때는 바깥활동을 안 하는 것이 최선이다.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오존농도가 나쁨일 때는 어린이와 노인, 폐 질환이나 심장질환을 앓는 환자 등 '민감군'은 물론 일반인들도 장시간 무리한 실외활동은 하지 말아야 한다.

눈이 아픈 증상이 있다면 실외활동을 반드시 피하는 것이 좋겠다.

오존주의보나 오존경보가 내려졌을 때 행동요령도 비슷하다.

민감군은 실외활동을 자제(주의보)하거나 제한(경보)하고 일반인들의 장시간 무리한 실외활동은 줄이거나 제한해야 한다.

또 주의보일 때는 유치원·초등학교, 경보일 때는 여기에 더해 중·고등학교까지도 실외수업을 하지 말아야 한다. 공공기관들은 야외 체육시설 운영을 제한(주의보)하거나 중단(경보)할 필요가 있다.

꼭 외출해야 한다면 햇빛이 강한 오후 2시부터 오후 5시 사이는 피하는 것이 좋겠다.

오존주의보나 오존경보가 발령된 지역에서는 자동차 운행을 자제·제한하고 대중교통을 이용해야 한다. 또 야외에서 쓰레기 등을 태우지도 말아야 한다.

오존농도가 짙은 날 외출할 때는 자외선에도 대비해야 한다.

밖에 나가기 30분 전부터 자외선 차단제를 꼼꼼히 바르고 눈을 보호하는 선글라스는 필수적으로 착용해야 한다. 더위에도 대비해 물을 챙겨 자주 마시고 열사병 증상이 나타나면 그늘진 장소 등 시원한 곳에서 쉬어야 한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jylee2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8 07: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