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코트라 "동남아 온라인 시장, 9년간 12배 성장 가능성"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동남아시아 온라인 시장이 9년 후 지난해의 약 12배 수준으로 성장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코트라(KOTRA)는 18일 내놓은 '동남아 온라인 유통시장 현황 및 진출방안' 보고서에서 구글과 테마섹의 연구 결과를 인용해 동남아 온라인 시장이 연평균 32%의 성장률을 보이며 2025년에는 878억 달러(약 99조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지난해 74억 달러(약 8조3천억원)의 11.9배에 달하는 규모다.

동남아시아국가연합(아세안·ASEAN)을 중심으로 한 동남아 온라인 시장은 아직 초기 단계지만, 6억3천만명의 인구에 힘입어 폭발적 성장이 예상된다.

알리바바, 아마존 등 글로벌 온라인 기업들도 동남아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동남아는 한국산 제품에 대한 현지 소비자의 관심이 커 우리 기업에도 유망한 시장이다.

특히 인도네시아, 태국은 한류의 인기와 성장도가 모두 높고 온라인 시장 규모도 각각 27억 달러(약 3조원)와 15억 달러(약 1조7천억원)로 큰 편이어서 주목할 만하다.

아세안 주요국에서 공통으로 많이 판매되는 품목은 화장품, 패션·의류 등 뷰티 제품과 건강보조식품을 비롯한 식품류, 저가 스마트폰 등 전자제품이다.

동남아 온라인 시장은 아직 배송·결제 시스템이 제대로 구축돼 있지 않은 것은 한계점이다.

싱가포르·태국·말레이시아를 제외한 국가 대부분이 신용카드 사용률이 6% 미만이고 배송자에게 현금으로 대금을 지급하는 후불 결제 방식이 일반적이다.

보고서는 "인기 품목을 중심으로 인터넷 사용이 많고 구매력을 갖춘 동남아의 젊은 직장인을 먼저 공략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슬람교도 소비자를 위해 사전 할랄 인증을 사전에 획득하는 등 제품의 현지화도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e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8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