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파트 집단대출 1년새 20조원↑…가계대출 증가율의 2배

중도금대출 급증이 원인…잔금대출 증가로 이어질 전망
김영주 "잔금대출뿐 아니라 중도금대출도 DTI 적용 검토해야"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아파트 집단대출이 최근 1년 동안 약 20조 원 늘었다.

금융감독원이 18일 국회 정무위원회 김영주 의원(더불어민주당)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말 은행권 집단대출 잔액은 131조7천억 원이다.

집단대출은 새로 짓거나 재건축한 아파트의 입주자들이 건설사를 끼고 단체로 빌리는 돈이다. 용도는 이주비, 중도금, 잔금으로 나뉜다.

집단대출 규모는 2015년까지 거의 늘지 않았다. 1분기 말 기준 잔액이 2013년 102조7천억 원, 2014년 100조 원, 2015년 101조 5천억 원이었다.

집단대출이 급증한 건 2015년 하반기부터다. 사상 최저 수준의 저금리와 분양 물량 증가가 맞물린 결과다.

감사원에 따르면 2015∼2016년 공동주택은 100만 가구가 분양됐다. 최근 5년간 공동주택의 분양 물량은 연평균 35만 가구였다.

분양·재건축 물량이 쏟아지자 2015년 3분기 말 104조6천억 원이던 집단대출 잔액은 지난해 1분기 말 115조5천억 원, 같은 해 3분기 말 126조5천억 원으로 늘었다.

세종시서 신축 중인 아파트
세종시서 신축 중인 아파트(세종=연합뉴스) 이은파 기자 =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이 세종시 신도시(행정중심복합도시) 내 주거지 다양화 방안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사진은 세종시 다정동(2-1생활권)에서 신축 중인 아파트. 2017.3.30

중도금대출이 최근 1년간 집단대출 증가분의 약 80%를 차지했다. 중도금대출은 잔금대출과 달리 건설사가 연대 보증한다.

2013년 1분기 말 28조7천억 원이던 중도금대출 잔액은 지난해 1분기 말 48조2천억 원으로 증가했고, 올해 1분기 말에는 61조7천억 원이 됐다.

중도금대출의 급증은 잔금대출 증가로 이어지는 만큼, 앞으로도 집단대출 규모는 증가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중도금대출은 올해 도입된 은행들의 '여신 심사 가이드라인'에서도 제외됐다. 건설사가 신용을 보강해줬다는 이유에서다.

이렇게 해서 불어난 집단대출 증가율은 은행권 전체 가계대출 증가율의 2배에 육박했다.

은행권 가계대출 잔액은 지난해 53조7천억 원(9.5%) 증가했다. 같은 기간 집단대출 잔액은 19조7천억 원(17.9%) 늘었다.

집단대출은 담보물의 가치나 대출자의 원리금 상환능력을 따져 돈을 빌려주는 담보인정비율(LTV)·총부채상환비율(DTI) 규제에서도 자유롭다.

금감원은 집단대출도 일반 주택담보대출과 마찬가지로 대출 건전성 규제를 받아야 한다는 입장이었다.

특히 DTI를 적용해 대출자가 지나친 '갭 투자'로 위험을 감수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는 논리를 폈지만, 국토교통부가 건설경기 위축을 우려해 반대해왔다.

김영주 의원은 "잔금대출뿐 아니라 중도금 대출까지 집단대출 전반에 대한 DTI 적용을 전향적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표> 분기말 집단대출 잔액 (단위: 조원)

'15.2 '15.3 '15.4 '16.1 '16.2 '16.3 '16.4 '17.1
중도금 38.2 41.7 44.6 48.2 53.5 56.9 60.3 61.7
이주비 11.6 12.1 12.4 13.4 14.4 14.8 14.8 14.5
잔금 50.3 50.7 53.2 53.9 53.9 54.9 54.9 55.5
합계 100.1 104.6 110.3 115.5 121.8 126.5 130 131.7

※자료: 금융감독원

[그래픽] 집단대출 잔액 추이
[그래픽] 집단대출 잔액 추이
(서울=연합뉴스) 김토일 기자 = 금융감독원이 18일 국회 정무위원회 김영주 의원(더불어민주당)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말 은행권 집단대출 잔액은 131조7천억 원이다.
kmtoil@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8 07: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