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화 김원석 데뷔 첫 홈런…kt전 선제 스리런

한화 이글스 김원석.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화 이글스 김원석.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한화 이글스 외야수 김원석(28)이 프로 무대 첫 홈런 맛을 봤다.

김원석은 17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kt wiz와 방문경기에 8번 타자 중견수로 출전해 0-0으로 맞선 2회 첫 타석에서 석 점짜리 선제 홈런포를 터트렸다.

2사 1, 2루에서 kt 선발 정성곤과 대결한 김원석은 0볼-2스트라이크의 불리한 카운트에서 3구째 시속 126㎞의 슬라이더를 받아쳐 좌월 아치를 그렸다.

2012년 한화에 입단했으나 1군 무대에는 지난해 데뷔한 김원석이 통산 33경기 만에 날린 첫 홈런이었다.

김원석은 이날 경기 전까지 통산 32경기에 출장해 타율 0.241을 기록했다.

한화에 투수로 입단해 타자로 전향했으나 방출당한 김원석은 이후 현역으로 군 생활을 마친 뒤 독립구단에서 뛰다가 다시 한화 유니폼을 입었다.

hosu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7 17: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