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정환·김승혁, KPGA 투어 2주 연속 최종라운드 맞대결(종합)

이정환 [KPGA 제공=연합뉴스]
이정환 [KPGA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이정환(26)과 김승혁(31)이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에서 2주 연속 최종라운드에서 맞대결을 벌이게 됐다.

이정환은 17일 충남 태안군 현대더링스 컨트리클럽(파72·7천158야드)에서 열린 KPGA 투어 카이도시리즈 골든 V1 오픈(총상금 3억원) 대회 사흘째 3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를 쳤다.

사흘 합계 16언더파 200타를 기록한 이정환은 사흘 내내 선두를 놓치지 않으며 데뷔 첫 우승에 한 발짝 더 가까이 다가섰다.

김승혁은 이날 보기 없이 버디만 5개를 쓸어담아 13언더파 203타, 선두에 3타 뒤진 공동 2위에 올라 2주 연속 우승에 도전장을 던졌다.

김승혁 [KPGA 제공=연합뉴스]
김승혁 [KPGA 제공=연합뉴스]

이정환과 김승혁은 12일 끝난 데상트 코리아 먼싱웨어 매치플레이 결승에서 맞붙었다.

당시 김승혁이 연장 접전 끝에 승리를 거둬 개인 통산 3승째를 거뒀고 이정환은 준우승했다.

이정환과 김승혁은 이날 3라운드에서 공동 2위 박은신(27)과 함께 '3인 1조'로 맞대결을 벌였고 18일 최종라운드에서도 세 명이 같은 조에서 경기하게 됐다.

KPGA 투어 사상 매치플레이 대회 결승에서 맞붙은 선수들이 바로 다음 대회 최종라운드 챔피언조에서 경기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키 188㎝로 KPGA 코리안투어 최장신인 이정환은 올해 그린 적중률 1위(82.3%)에 올라 있을 정도로 정교한 아이언 샷이 장기인 선수다. 동생(이정훈)이 캐디를 맡아 형제가 '우승 합작'을 노리고 있다.

전반 9개 홀에서 버디 4개를 몰아치며 쾌조의 샷 감각을 과시한 이정환은 11번 홀(파4)에서 한 타를 잃었으나 14번과 18번 홀에서 다시 한 타씩 줄이면서 3타 차 선두로 최종라운드에 돌입하게 됐다.

이정환이 대회 마지막 날 우승을 차지하면 2015년 6월 이태희의 넵스 헤리티지 이후 2년 만에 프로 첫 승을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으로 달성하게 된다.

이정환은 "내일도 오늘처럼 (김)승혁이 형, (박)은신이 형과 경기하는데 실력이 있는 선수들"이라며 "그린이 부드러워 아이언 샷을 잘 받아주고 그린 스피드도 적당하기 때문에 큰 실수만 없다면 충분히 승산이 있다"고 말했다.

역시 전반 9개 홀에서 버디 5개로 순항한 김승혁은 후반 9개 홀에서는 파만 거듭하며 선두와 격차를 좁히지 못한 점이 아쉬웠다.

2014년 10월 박상현의 최경주 인비테이셔널 이후 2년 8개월 만에 KPGA 투어에서 2개 대회 연속 우승에 도전하는 김승혁은 "후반에 퍼트가 좀 아쉬워서 퍼트 감각 회복에 전념하겠다"며 "지난주 결승에서 만난 이정환 선수와 함께 서로 분위기가 좋기 때문에 팬 여러분께 재미있는 경기를 보여드리겠다"고 다짐했다.

올해 일본프로골프 투어(JGTO) 상금 순위 15위로 한국 선수 가운데 최고 순위를 기록 중인 임성재(19)가 12언더파 204타, 단독 4위로 선두권을 위협하고 있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7 17: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