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파나마 단교선언'에 분노한 대만 "中 외교공세에 정면 대응"

(서울=연합뉴스) 김권용 특파원 = 대만이 최근 파나마의 단교 선언으로 드러난 중국의 외교공세에 정면으로 대응한다는 방침을 천명했다.

리다웨이(李大維) 대만 외교부장(장관)은 17일 오전 파나마의 단교 조치로 귀국하는 대만 외교관들을 마중하기 위해 타오위안 국제공항에 나온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고 대만 CNA통신이 보도했다.

리 부장은 "중국이 대만을 고립시키기 위해 공세적으로 나오는 상황에서 중국에 정면으로 맞설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는 대만 수교국이 불과 6개월만에 또 다시 단교를 선언하면서 고립이 가속화되는 상황에서 나온 대만 외교수장의 입장 표명이어서 주목된다.

리 부장은 대만의 정면 대응 방침과 관련해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대만은 독립 노선을 추구하는 민진당 정권이 작년 5월 공식 출범한 이래 아프리카 소국 상투메 프린시페에 이어 파나마까지 단교를 선언하면서 국제사회에서의 고립이 가속화하고 있다.

파나마의 최근 단교 선언으로 현재 남은 대만 수교국은 20개국으로 줄었다.

중국은 대만 수교국들을 대상으로 적극적으로 '구애'를 시도하는 한편 대만을 고립시키기 위한 다양한 조치들을 취하고 대만과 다른 국가의 외교관계를 격하시키는 등 외교 공세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지난달에는 세계보건총회(WHA)에 옵서버로 참여하려던 대만의 시도를 무산시키면서 대만 정부를 격분케 했다.

또 1년전에는 중앙 아시아의 키르기스스탄도 중국의 압력을 수용, '하나의 중국' 정책을 들어 대만 민간의료단체의 인도주의 활동을 불허하는 조치를 취하기도 했다.

파나마가 단교를 선언한 13일 국기하강식을 하는 대만 대사관 직원들(EPA=연합뉴스)
파나마가 단교를 선언한 13일 국기하강식을 하는 대만 대사관 직원들(EPA=연합뉴스)

kk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7 16: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