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동산 대책 앞두고 기죽은 건설株…이달 3.9% 하락

"발표 뒤 불확실성 해소되면 반등할 수도"


"발표 뒤 불확실성 해소되면 반등할 수도"

부동산과열에 정부 단속 나서나 (PG)
부동산과열에 정부 단속 나서나 (PG)

(서울=연합뉴스) 경수현 기자 = 문재인 정부의 첫 부동산 대책 발표가 임박해지자 건설주들이 기를 펴지 못하고 있다.

정부 대책의 구체적인 영향은 부동산 대출 규제 방안 같은 세부 발표 내용을 봐야 가늠할 수 있지만 대책의 방향은 투기수요 차단 등 과도한 집값 급등세를 막고 주택시장을 안정시키는 데 초점을 둘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18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유가증권 시장(코스피)의 건설업종 지수는 지난 16일 현재 122.86으로, 5월 말의 127.87보다 5.01포인트(3.92%) 하락했다.

같은 기간 코스피는 2,347.38에서 2,361.83으로 14.45포인트(0.52%) 상승한 점에 비춰보면 건설업종의 약세는 더욱 눈에 띈다.

종목별로는 주택사업 부문이 큰 현대산업[012630]이 이 기간 5만1천400원에서 4만7천900원으로 6.81% 떨어졌고 대우건설[047040](6.36%), 현대건설[000720](6.16%), 대림산업[000210](4.87%), 두산건설[011160](4.43%) 등도 하락세를 나타냈다.

정부의 부동산 규제 강화가 예상되는 데 따른 것이다.

KTB투자증권 김선미 연구원은 "대선 이후 주택시장이 상승세를 보이자 건설업지수는 5월 한 달간 6% 가까이 오르는 등 한동안 강세를 나타냈다"며 "그러나 이달 들어 대출 규제 강화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주가 흐름이 달라졌다"고 말했다.

실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는 지난달 30일 기자간담회에서 LTV(주택담보인정비율), DTI(총부채상환비율)와 관련, "규제를 푼 것이 지금의 가계부채 등의 문제를 낳은 요인이 됐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부동산 대책 앞두고 기죽은 건설株…이달 3.9% 하락 - 2

정부는 다음 주에 부동산 대책을 내놓을 것으로 알려졌는데 그 강도에 따라 부동산 경기의 흐름이 크게 달라질 수 있다. 건설주 역시 이런 환경의 영향을 받게 된다.

만일 정부 대책이 일부 투기과열 지구에 국한되고 주택시장에 급격한 변화가 없다면 건설주가 다시 반등할 가능성도 있다.

김선미 연구원은 "대책 발표 뒤에는 불확실성 해소로 건설업 주가가 반등할 수도 있다"며 "실제 과거 부동산 규제 발표 때에는 건설업 주가가 오히려 상승 전환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1가구 2주택 양도세 중과, 종합부동산세 대상 확대 등의 내용을 담은 2005년 8·31 대책 발표 전에는 한 달간 건설업종이 3.8% 떨어졌으나 발표 후 한 달간 은 17.6%나 올랐다.

종목별로도 영향이 다를 수 있다. 예를 들면 주택 이외에 해외사업이나 비건설 부문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면 상대적으로 충격이 덜할 수도 있다.

ev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8 09: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