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국경순찰대, 불법이민자 잡으러 의료지원 캠프까지 급습

미국-멕시코 국경에서 체포되는 이민자
미국-멕시코 국경에서 체포되는 이민자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국경순찰대가 불법이민자를 체포하기 위해 미 애리조나 주 멕시코 국경 인근에 있는 한 의료 캠프를 급습했다고 미국 언론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특히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공언한대로 국경 통제를 강화하고자 법집행기관이 헬기까지 동원해 군사작전을 방불케하는 체포작전을 벌이자, 이민자 인권단체에서는 인도주의적 지원까지 탄압하는 행위라며 반발하고 있다.

이날 작전은 애리조나 주 사막에 있는 '노 마스 무에르테스'(영어로 No More Deaths)라는 인도주의 의료단체가 운영하는 캠프 상공에 헬기가 선회하는 가운데 15대의 트럭과 30여 명의 무장 순찰대원이 캠프 내부로 들이닥치면서 시작됐다.

국경순찰대는 캠프에서 4명의 불법이민자를 체포했다. 체포된 사람은 모두 멕시코인이다.

이 캠프에서 이민자들에게 물과 식량, 의약품 등을 지원해온 자원봉사자 캐서린 개프니는 "이런 유형의 작전은 전례가 없는 것"이라며 "의료진이 폭염 등과 관련된 질환에 걸린 이민자를 치료하기 위해 시간을 달라고 했으나 순찰대 측이 수색영장을 제시했다"고 말했다.

국경순찰대는 며칠 전부터 의료 캠프로 잠입한 불법이민자를 수색하기 위해 작전을 준비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캠프에서 자원봉사를 해온 의료진과 봉사대원들은 순찰대의 지시에 따라 별도의 장소로 이동해야 했다.

국경순찰대 대변인 비센테 파코는 "우리 주된 임무는 법집행 작전을 수행하는 것"이라며 "의료 지원 단체의 인도주의적 목적을 모르는 바는 아니지만, 그들이 불법이민을 부추긴다면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의료지원 단체의 한 관계자는 "법집행기관이 의료적 도움을 받으러 오는 이민자들에게 덫을 놓아 이들을 체포하는 행위를 묵과할 수 없다"고 반발했다.

oakchu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7 15: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