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컷 탈락 매킬로이, 자신 비판한 엘킹턴과 '트위터 설전'

엘킹턴 '지루한 골프' 지적에 매킬로이는 '철자법 틀리지 마라' 반격
로리 매킬로이 [EPA=연합뉴스]
로리 매킬로이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제117회 US오픈 골프대회에서 컷 탈락한 세계 랭킹 2위 로리 매킬로이(28·북아일랜드)가 자신을 비판한 스티브 엘킹턴(55·호주)과 트위터에서 말싸움을 벌였다.

매킬로이는 17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에린에서 열린 US오픈 2라운드에서 1언더파 71타를 쳤으나 1, 2라운드 합계 5오버파 149타로 컷 탈락했다.

컷 기준선인 1오버파에 4타 모자란 매킬로이는 마지막 6개 홀에서 버디 4개를 몰아치며 뒤늦게 만회에 나섰으나 그 전에 까먹은 타수가 워낙 컸다.

2년 연속 US오픈에서 컷 탈락한 매킬로이는 엘킹턴이 자신을 비판하자 참지 못하고 트위터에 분풀이를 해댔다.

엘킹턴은 1995년 메이저 대회인 PGA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선수로 PGA 투어에서도 통산 10승을 거둔 베테랑이다.

스티브 엘킹턴 [EPA=연합뉴스]
스티브 엘킹턴 [EPA=연합뉴스]

엘킹턴이 먼저 자신의 트위터에 "로리의 골프는 매우 지루하다"며 매킬로이를 가리켜 '타이거 우즈가 없는 메이저 대회에서 4승을 거둬 은행에 1억 달러를 넣어둔 선수'라고 다소 부정적으로 묘사했다.

그러자 매킬로이가 "한 2억 달러는 될 것 같다"며 "지루한 골프를 치는 28세 청년치고는 나쁘지 않은 수입"이라고 맞받았다.

또 자신의 업적을 정리해놓은 위키피디아 내용을 함께 올리며 마치 '내가 어떤 선수인 줄 아느냐'라고 따져 묻는 듯한 태도를 보였다.

엘킹턴도 지지 않았다. "로리는 그 누구보다 큰 선물을 받았다"며 기량은 별로이면서도 때를 잘 만나서 큰돈을 벌어들인 선수라고 깎아내렸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네가 돈이 많다는 것은 잘 알겠다"며 "잭 니클라우스는 메이저 대회 18승을 올렸고 훨씬 돈을 많이 벌었는데도 자신의 수입이 얼마나 되는지 밝힌 적이 없다"고 훈계했다.

컷 탈락으로 기분이 상해 있는 매킬로이는 "그것은 니클라우스가 코스 설계를 많이 했기 때문"이라며 "나이 50이 넘어서 철자법은 틀리지 않아야 한다"고 쏘아붙였다.

엘킹턴이 '잘 알겠다'는 영어 표기를 'new'라고 쓴 것을 'knew'라고 바로 잡아준 것이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7 14: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