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부겸 장관 취임 하루 만에 충북 마늘밭 찾아 땀 '뻘뻘'(종합)

바닥 드러난 초평저수지 살펴보는 김부겸 장관
바닥 드러난 초평저수지 살펴보는 김부겸 장관(진천=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김부겸 행정자치부 장관이 17일 오후 충북 진천군의 갈라진 초평저수지 바닥을 걸으며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2017.6.17
logos@yna.co.kr


첫 공식 외부활동…마늘 수확 돕고 급수 현장 점검
이시종 충북지사 방문 요청에 화답…농가 애로 청취

(진천=연합뉴스) 전창해 이승민 기자 = 김부겸 신임 행정자치부 장관이 17일 가뭄 현장 점검과 농촌 일손돕기를 위해 충북을 방문했다. 전날 행자부 장관에 취임한 그의 첫 공식 외부활동이었다.

김부겸 장관 취임 하루 만에 충북 마늘밭 찾아 땀 '뻘뻘'(종합) - 1

김 장관은 이날 오전 11시 충북 진천군 진천읍 강기돈씨 농가를 찾아 마늘 수확 및 선별 작업을 도왔다.

이날 이곳에서는 충북도가 벌이는 '생산적 일손봉사' 사업의 일환으로 기업체봉사단과 청소년 등 30여명이 일손돕기 활동을 펼쳤다.

김 장관은 이들과 함께 마늘을 수확하며 일선 농가의 애로사항 등을 청취했다.

그는 30도를 웃도는 무더운 날씨 속에서 마늘을 수확하는 동안 취재진의 질문에 일절 답하지 않고 일에만 열중했다.

생산적 일손봉사는 지난해 7월부터 충북도가 시행하는 사업으로, 청년이나 은퇴자, 저소득층에게 지속가능한 일자리를 제공하면서 농가나 중소기업의 인력난을 해소하자는 취지로 도입됐다.

갈라진 저수지 바닥 걷는 김부겸 장관
갈라진 저수지 바닥 걷는 김부겸 장관(진천=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김부겸 행정자치부 장관이 17일 오후 충북 진천군의 갈라진 초평저수지 바닥을 걷고 있다. 2017.6.17
logos@yna.co.kr

전날 취임식에서 공공 일자리를 국가 경제 활성화의 '마중물'로 언급하기도 했던 김 장관은 이 사업에 큰 관심을 가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이날 김 장관에게 그간의 생산적 일손봉사 사업의 성과를 설명한 뒤 지역 인력난 해소 및 지역경제 활성화의 우수사례로 전국적으로 확산하고 지원해줄 것을 건의했다.

김 장관은 마늘 수확을 마친 뒤 가뭄으로 논 마름 피해가 발생한 인근 급수현장과 초평저수지를 둘러보고, 가뭄 대책 상황을 점검했다.

김 장관은 "가뭄 대책 추진에 만전을 기해 주민들의 일상생활에 지장이 없도록 충북도와 협력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가뭄 대책비를 비롯해 충북 혁신도시 활성화 등 각종 현안을 위한 특별교부세를 지원해달라는 이 지사의 건의에 대해서도 "가뭄 때문에 속이 타들어 가는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도울 방법을 찾고자 충북을 방문한 만큼 재해 대책뿐만 아니라 국가 지원이 필요한 SOC 사업에 대해서도 진지하게 검토해 화답하겠다"고 말했다.

김 장관이 취임 후 첫 공식 방문 지역으로 충북을 택한 데는 이 지사의 요청이 있어서다.

전날 행자부 장관의 가뭄 현장 점검 계획이 있다는 사실을 전해 들은 이 지사는 김 장관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충북을 방문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장관과 이 지사는 같은 당 소속으로 17·18대 국회의원을 지내고, 2004년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으로 함께 활동한 인연이 있다.

김 장관은 이 지사의 요청을 흔쾌히 받아들여 충북을 첫 방문지로 정했고, 지속적인 교류도 약속했다는 후문이다.

jeonch@yna.co.kr

logo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7 15: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