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테임즈, 이번엔 연장 끝내기 홈런 "격렬한 세리머니"(종합)

3일 연속 홈런…메이저리그 개인 통산 첫 끝내기로 시즌 19호
끝내기 홈런 축하받는 테임즈[AP=연합뉴스]
끝내기 홈런 축하받는 테임즈[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에릭 테임즈(31·밀워키 브루어스)가 연장 끝내기 홈런을 작렬, 사흘 연속 홈런 행진을 이어갔다.

테임즈는 1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밀러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2017 메이저리그 홈 경기에서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5-5로 맞선 연장 10회말 선두타자로 나와 솔로포를 날리고 경기를 끝냈다.

테임즈는 좌완 라이언 부처와 1볼-1스트라이크로 맞서다가 몸쪽 가운데로 들어온 시속 151㎞ 포심 패스트볼을 받아쳐 좌중간 담장을 넘기는 솔로 아치를 그렸다.

관중의 환호 속에서 베이스를 돈 테임즈는 홈을 밟자마자 동료에게 둘러싸여 음료수 세례를 받는 등 뜨거운 축하를 받았다.

테임즈의 시즌 19호이자 개인 통산 첫 끝내기인 이 홈런으로 밀워키는 짜릿한 6-5 끝내기 승리로 4연승을 달렸다.

테임즈는 사흘 연속 홈런포를 가동하고 있다.

지난 15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전에서는 선제 2점포를 터트렸고, 16일에는 세인트루이스의 마무리투수 오승환을 상대로 결승 2점 홈런을 쏘아 올렸다. 이날은 연장 끝내기 솔로포까지 날려 팀의 연승을 주도하고 있다.

이날 밀워키의 2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한 테임즈는 홈런과 2루타 1개를 포함해 5타수 3안타 1타점 1득점으로 뜨거운 타격감을 자랑했다.

시즌 타율은 0.261에서 0.269로 올랐다.

테임즈는 극심한 견제와 부진으로 지난 14일 타율이 0.253까지 떨어졌으나 홈런 릴레이로 부활을 선언했다.

경기 후 현지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테임즈는 이틀 연속 담장을 살짝 넘기는 홈런을 쳤다면서 "야구가 정말 재밌지 않나요?"라며 즐거워했다.

동료에게 격렬한 축하를 받은 테임즈는 "상의가 벗겨지고 내의도 찢어지고 가슴이 드러났다. 눈에는 음료수가 쏟아졌다"며 "메이저리그의 홈런 세리머니가 이렇게 격렬할 줄은 몰랐다"고 웃으며 말했다.

테임즈 끝내기 홈런[AP=연합뉴스]
테임즈 끝내기 홈런[AP=연합뉴스]
1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밀러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2017 메이저리그 홈 경기에서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5-5로 맞선 연장 10회말 선두타자로 나와 끝내기 홈런을 날린 에릭 테임즈(31·밀워키 브루어스) [AP=연합뉴스]
1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밀러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2017 메이저리그 홈 경기에서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5-5로 맞선 연장 10회말 선두타자로 나와 끝내기 홈런을 날린 에릭 테임즈(31·밀워키 브루어스) [AP=연합뉴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7 15: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