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가뭄으로 사라진 '여름 불청객' 모기…모기약 업체 '울상'

송고시간2017-06-18 07:45

(서울=연합뉴스) 정열 기자 = 모기 퇴치제 매출이 본격적으로 늘어나는 여름철에 들어섰지만, 올해는 극심한 가뭄 탓에 모기가 자취를 감춰 관련 업체들이 울상을 짓고 있다.

마트에 진열된 모기 퇴치용품 [연합뉴스 자료사진]
마트에 진열된 모기 퇴치용품 [연합뉴스 자료사진]

18일 이마트에 따르면 이른 더위가 시작된 5월 모기 퇴치제 판매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2.8% 감소했고, 모기장 매출도 30.7%나 급감했다.

5월은 이마트에서 월별 모기 퇴치제 판매가 3번째로 많은 시기다. 작년 5월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6.9% 신장했지만 올해는 직격탄을 맞은 것이다.

질병관리본부가 지난달 '작은빨간집모기' 밀도를 관찰한 결과 전국 10곳에서 채집된 모기는 한 곳당 평균 22마리였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의 170마리보다 무려 87.1%인 148마리나 줄어든 것이다. 지난 5년 평균인 156마리의 7분의 1 수준이다.

극심한 가뭄으로 물웅덩이가 사라지면서 모기 산란처가 없어지고, 유충이 살 수 있는 조건도 열악해졌기 때문이다.

6월 들어서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1∼14일 이마트의 모기 퇴치제 판매는 작년 동기보다 10.8% 줄어들었다.

국내 모기 퇴치제 시장은 연간 약 1천100억원 규모이다. 매출은 5∼8월 집중된다.

실제 이마트에서도 지난해 전체 모기 퇴치제 매출 중 87%가 이 기간 발생했다. 매출이 가장 큰 6월 비중은 30%에 이르렀다.

이마트 관계자는 "올해의 경우 가뭄 영향으로 인해 모기 출현이 늦어지면서 퇴치제 매출은 장마철이 시작될 것으로 예상되는 이달 말께 회복세를 보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마트에 진열된 모기약 [연합뉴스 자료사진]
마트에 진열된 모기약 [연합뉴스 자료사진]

passi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