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충북도의회 행정문화위, 무예 사업 예산 '가위질'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충북도가 역점을 두고 추진하는 무예 관련 사업 일부가 난관에 직면했다.

사업 추진에 필요한 추가경정 예산이 도의회 상임위원회에서 삭감됐기 때문이다.

충북도의회 행정문화위, 무예 사업 예산 '가위질' - 1

17일 도의회에 따르면 행정문화위원회는 전날 충북도가 제출한 무예 관련 사업 9개 중 3개의 예산을 전액 삭감했다.

예산이 전액 삭감된 사업은 ▲ 세계무예마스터십위원회 지원 9천300만원 ▲ 스포츠무예 학술회의 2천만원 ▲ 무예산업 클러스터 구축 기본계획 수립 8천만원이다.

행정문화위는 무예 관련 사업이 지나치게 많다며 중요도를 따져 이들 3개 사업 예산을 삭감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충북도는 이 비용이 전액 삭감될 경우 충북을 무예의 도시로 발전시키는데 상당한 차질을 빚게 된다며 우려하고 있다.

세계무예마스터십위원회 지원 예산의 경우 위원회에 직원 4명을 추가 파견하면서 발생한 경비를 지원하고자 하는 것인데 이를 삭감한 것은 납득할 수 없다는 것이다.

또 무예산업 클러스터 구축 기본계획 수립 예산은 지금까지 추진한 무예 관련 사업을 산업화해보자는 취지의 용역 비용으로 장기적인 안목에서 접근해야 한다는 게 충북도의 주장이다.

충북도는 오는 19일 열릴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때 예산이 살아날 수 있도록 도의원들을 설득할 방침이다.

충북도 관계자는 "충북을 무예로 대표되는 스포츠 도시로 발전시키려면 필요한 사업들"이라며 "예결위 때 의원들을 충분히 이해시켜 해당 예산이 원안 통과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일부 의원들 사이에서 무예 관련 사업에 대한 부정적 분위기가 강해 삭감된 예산이 부활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jeon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7 12: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