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보수야당 "靑 인사검증시스템 무너져"…金·趙 검증공세 강화

"인사실패 책임 물어야"…조국 민정수석 겨냥 운영위 소집 추진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17일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 사퇴를 계기로 청와대를 향한 공세의 고삐를 바짝 조였다.

한국당 김선동 원내수석부대표는 17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직무수행에 적합하지 않은 사람에 대해서는 있는 그대로 치열하게 검증하겠다"고 말했다.

음주운전 이력으로 논란이 된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와 논문 표절 의혹이 불거진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주요 타깃이다.

한국당은 "안 후보자 자진사퇴로 청와대의 인사검증 시스템이 무너졌다"면서 청와대에서 인사 추천과 검증에 관여한 사람이 누구인지 면밀히 따져서 인사실패의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입장이다.

野3당 "안경환 회견, 오만함의 극치"…사퇴•지명철회 촉구(CG)
野3당 "안경환 회견, 오만함의 극치"…사퇴•지명철회 촉구(CG)[연합뉴스TV 제공]

김 수석부대표는 "민정수석과 인사수석을 불러 '인사참사'의 책임을 묻기 위한 국회 운영위원회 소집안을 갖고 있다. 구체적인 날짜는 여야 간 상의해 결정할 것"이라며 "뿐만 아니라 북한이 새 정부 출범 이후 미사일도 5번이나 발사했고, 무인정찰기 등에도 어떻게 대응하는지 총체적으로 점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당은 청와대가 18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를 임명할 경우 19일 의원총회를 열어 향후 대응방침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바른정당도 남은 장관 후보자 인사에서 정부와 여당이 원하는 대로 순순히 동조해줄 수는 없다는 입장이다.

바른정당은 특히 논문표절 의혹을 받는 김상곤 후보자에 대한 검증을 강화할 것으로 보인다.

주호영 원내대표 겸 당대표권한대행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나머지 후보자 중 김상곤 후보자가 제일 부적격하다. 교육부총리를 하겠다는 사람이 논문표절이 있다는 것은 큰 문제"라며 "예전 김병준 총리 청문회 때 조그마한 표절 의혹을 가지고 안된다고 했던 사람이 김상곤 후보자다. 무조건 안 된다"고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주 원내대표는 "안경환 후보자가 스스로 물러나는 모양새를 취했지만, 청와대의 책임이 크다"며 "인사검증 시스템에 문제를 제기하고 조국 민정수석을 계속 압박해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wi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7 12: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