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獨, '제재위반' 北대사관 호스텔 임대에 "긴급히 해결노력"

주미 독일대사관, RFA에 밝혀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독일 정부가 자국 주재 북한 대사관의 호스텔 임대 행위에 대해 "문제를 책임 있게 해결하기 위해 긴급히 노력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7일 전했다.

미국 주재 독일 대사관은 전날 RFA에 보낸 이메일에서 북한 대사관의 상업적 건물 임대를 독일 정부가 금지할 것은 명백하다며 이런 입장을 밝혔다.

대사관 측은 "유엔과 유럽연합의 제재가 일관되게 이행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는 독일 정부의 각 부처들이 긴급히 추구하는 목표"라고도 강조했다.

앞서 RFA는 주(駐)독일 북한 대사관이 건물 일부를 임대해 베를린에서 운영 중인 '시티 호스텔 베를린'이 독일 정부의 금지 방침에도 계속 성업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북한 대사관은 2014년부터 사용하지 않는 대사관 공간을 독일의 호스텔 및 콘퍼런스 센터 운영 업자에게 각각 임대해 외화벌이를 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응해 지난해 11월 채택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제재 결의 2321호는 부동산 임대를 통한 북한 공관의 수익 창출을 금지했다. 이에 따라 독일 정부도 호스텔 임대를 금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호스텔로 변한 북한대사관
호스텔로 변한 북한대사관(베를린 AP=연합뉴스) 호스텔로 쓰이고 있는 독일 베를린의 북한대사관 건물에 '시티 호스텔 베를린'이란 간판이 붙어 있는 모습.


kimhyo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7 11: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