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 세계 스마트폰 월평균 사용량 2.1GB…2022년 6배↑

에릭슨 모빌리티 보고서…스마트폰 보급·동영상 증가 영향
연합뉴스 자료 사진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전 세계 스마트폰의 월평균 데이터 사용량이 2022년까지 6배 가까이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7일 글로벌 통신장비업체 에릭슨의 '모발리티 리포트'에 따르면 스마트폰 한 대당 월평균 데이터 사용량(트래픽)은 지난해 2.1GB였고, 2022년에는 12GB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됐다. 작년 기준 약 6배 늘어나는 셈이다.

에릭슨은 데이터 사용량 급증의 원인으로 스마트폰 보급 확대와 동영상 시청 증가를 꼽았다.

스마트폰과 태블릿PC 등을 포함한 전체 모바일 서비스 가입자가 작년 75억명에서 2022년 90억명까지 증가하는 가운데 스마트폰 가입자는 39억명에서 연평균 10%씩 증가해 2022년에는 68억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됐다.

대용량 데이터를 빠르게 전송하는 차세대 통신 5G 가입자는 2022년 5억명을 넘을 것으로 분석됐다. 2022년 전체 모바일 가입자에서 5G가 차지하는 비중은 북미 지역이 25%로 가장 많고, 아시아태평양이 10%로 뒤를 이었다.

동영상 트래픽은 2016∼2022년 연평균 50%씩 증가해 2022년에는 전체 모바일 트래픽의 4분의 3을 차지할 것으로 전망됐다.

okk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7 10: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