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쿠바 정부 "美 금수조치 강화 규탄…대화·협력 지속해야"

트럼프, 대 쿠바 정책 수정…외교 관계는 유지 (PG)
트럼프, 대 쿠바 정책 수정…외교 관계는 유지 (PG)[제작 최자윤]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쿠바 정부가 16일(현지시간) 미국의 국교정상화 협상 취소 및 금수조치 강화 방침을 비판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쿠바 정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1962년 이래 부과돼 온 금수조치를 강화하는 (미국의) 새 조처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고 현지 국영방송이 전했다.

그러나 쿠바 정부는 "정중한 대화와 협력을 지속할 의사가 있음을 거듭 천명한다"며 협상의 여지를 남겨 뒀다.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은 지난 2014년 12월 쿠바와 적대 관계 청산 및 관계 복원을 선언하고, 이듬해 5월 쿠바를 테러 지원국 명단에서 33년 만에 삭제했다.

또한, 같은해 7월 1961년에는 외교단절 이후 54년 만에 쿠바 수도 아바나에 미국 대사관의 문을 다시 열고 여행 및 금융거래 부분 자유화, 우편서비스 재개, 쿠바 직항편 운항 등의 조치를 단계적으로 취해왔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새로운 대(對)쿠바 정책을 공개하면서 오바마 전임 행정부의 정책을 뒤집었다.

백악관은 미국의 자금이 쿠바 군부에 흘러들어 가는 것을 막기 위해 군부 또는 정보당국과 연계된 기업과 미국인 사이의 금융거래를 금지하고 미국인의 쿠바 개별여행은 제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쿠바 수도 아바나의 미국 대사관과 항공편, 크루즈편은 그냥 두기로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모든 정치범이 석방되고 집회와 표현의 자유가 보장될 때까지, 또 모든 정당이 합법화되고 국제적 감시하에 공정한 선거가 이뤄질 때까지 쿠바에 대한 제재를 해제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예전에는 이랬는데….'
'예전에는 이랬는데….' 지난해 3월 쿠바를 방문해 카스트로 쿠바 국가평의회 의장과 야구를 관람하는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EPA=연합뉴스]

gogog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7 10: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