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민의당 "운영위서 '안경환 부실 검증' 책임 물어야"

"강경화 지명 철회해야, 임명 강행시 협치 기반 무너져"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국민의당은 17일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낙마를 빚은 청와대의 인사 검증 과정에 문제가 있다며 국회 운영위원회를 소집해 이 문제를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도 부적격자임이 드러난 만큼 청와대가 후보 임명을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최명길 원내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안 후보자의 사퇴와 관련, "너무 당연히 알 수밖에 없던 일들이 걸러지지 않은 데 대해 많은 국민이 어처구니없게 생각한다"면서 "책임 있는 사람들에 대한 조치가 이뤄져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회 운영위원회를 조속히 개최해 조국 민정수석과 조현옥 인사수석에 대해 책임을 물어야 한다"면서 "문 대통령에게 '허위 혼인신고' 사항이 보고가 됐는지, 아니면 수석 선에서 걸러지고 끝난 것인지 따져봐야 한다. 이런 일이 다시는 있어선 안 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강 후보자에 대한 입장도 명료하다. 임명을 철회하라는 것"이라면서 "문 대통령의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재송부 기일을 오늘까지로 한 것은 내일 임명을 강행하려는 포석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 일이 있어선 안 된다"면서 "만일 임명을 강행한다면 협치의 기반을 스스로 무너뜨리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명길 원내대변인
최명길 원내대변인

hrse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7 10: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