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필리핀·인니·말레이, IS 맞서 연대 본격화…합동 해양순찰도

(하노이=연합뉴스) 김문성 특파원 = 필리핀과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시아 3개국이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에 맞서 본격적인 연대에 나선다.

17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들 국가는 다음 주 외무장관 회의를 열어 극단주의 세력에 대한 공동 대처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이번 회의를 주최하는 필리핀의 알란 카예타노 외무장관은 "각국이 독자적으로 극단주의 세력에 대응하는 것보다 함께 노력해야 한다"며 "이라크와 시리아발 테러리즘의 유입을 막기 위한 동남아국가연합(아세안)의 적극적인 역할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 국가의 이런 움직임은 IS가 동남아에 '칼리프 국가'(이슬람 신정일치 체제) 수립을 목표로 현지 이슬람 반군들과 손잡고 세력 확장을 꾀하고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필리핀 남부 마라위 시에서 IS 추종 반군 토벌에 나선 정부군[EPA=연합뉴스]
필리핀 남부 마라위 시에서 IS 추종 반군 토벌에 나선 정부군[EPA=연합뉴스]

필리핀 남부 민다나오 섬의 마라위 시에서는 IS 추종 반군인 마우테가 계엄령을 선포한 정부에 맞서 한 달 가까이 무장 저항을 하고 있다.

지난 5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한 버스 터미널에서는 IS 연계 무장조직의 소행으로 추정되는 자살 폭탄테러가 일어나 최소 5명이 사망했다. 말레이시아에서도 IS 테러 위협이 끊이지 않는다.

리아미자드 리아쿠두 인도네시아 국방부 장관은 최근 "동남아시아에만 대략 20만 명의 IS 추종자들이 있으며 필리핀에만 1천200여 명의 IS 반군 대원이 있다는 정보를 들었다"고 밝혔다.

필리핀,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는 오는 19일부터 이들 국가의 해양 국경이 접한 해역에서 합동 순찰을 할 계획이다.

구체적인 순찰 지역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IS 추종 세력이 해상 납치를 일삼는 필리핀 남부 술루 해 주변으로 예상된다.

이 해역에서는 필리핀의 이슬람 반군인 아부사야프가 민간 선박과 선원들을 납치해 몸값을 요구하는 일이 자주 발생하고 있다.

지난 5월 24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한 버스 터미널에서 일어난 자살 폭탄테러 현장[AFP=연합뉴스]
지난 5월 24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한 버스 터미널에서 일어난 자살 폭탄테러 현장[AFP=연합뉴스]

kms123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7 09: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