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호날두, 스페인에서 박해받았다며 분노"

'탈세혐의' 호날두, 소속팀에 이적요청
호날두 복수의 측근, 현재 상태 전해
몸 푸는 호날두
몸 푸는 호날두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17일(한국시간) 러시아 루빈 카잔 트레이닝 센터에서 열린 포르투갈 대표팀 훈련에서 몸을 풀고 있다.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스페인에서 박해를 받고 있다고 생각한다. 매우 분노한 상태다."

다국적매체 ESPN이 호날두 측근들의 입을 빌려 현재 그의 상태를 알렸다.

ESPN은 17일(한국시간) "복수의 측근들은 호날두가 소속팀 레알 마드리드와 스페인을 이번 여름 이적시장으로 통해 떠나고 싶어한다는 사실을 전했다"라며 "호날두는 탈세 혐의로 기소돼 매우 분노한 상태다"라고 전했다.

호날두의 한 측근은 ESPN에 "호날두는 본인이 부당하고 불평등한 대우를 받고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일련의 사건으로 그는 스페인을 떠나기로 마음먹었다. 매우 화난 상태다. 앞으로 어떤 일이 벌어지는지 확인해보면 될 것"이라고 전했다.

호날두는 최근 스페인 검찰로부터 1천470만 유로(약 186억원)를 탈세한 혐의로 기소됐다.

호날두는 변호사와 에이전시를 통해 결백을 주장하다가 아예 스페인을 떠나겠다고 으름장을 놨다.

그가 레알 마드리드에 이적을 요구했다는 사실은 16일 포르투갈 현지 매체를 통해 알려졌다.

호날두는 구단뿐만 아니라 팀 동료들에게도 이 같은 의사를 전했으며, 매우 강경한 입장을 띄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해 11월 레알 마드리드와 5년 재계약을 체결했다. 여름 이적시장에서 이적하기 위해선 레알 마드리드에 천문학적인 이적료를 지불할 구단이 나타나야 한다.

현지 언론은 호날두의 이적료가 최소 1억8천만 유로(약 2천281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한다.

현실적으로 호날두의 몸값을 감당할 만한 구단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의 빅클럽 몇 군데와 프랑스 파리 생제르맹, 중국 슈퍼리그뿐이다.

이런 가운데 호날두의 친정팀인 포르투갈 스포르팅 CP는 16일 구단 공식 트위터 계정에 "호날두야 집으로 돌아오렴… 오래 기다려야 하니?"라는 글을 남겨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현지 언론들은 "레알 마드리드가 호날두의 마음을 돌리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라고 전했다.

현재 호날두는 포르투갈 대표팀에서 2017 컨페더레이션스컵 대비 팀 훈련을 하고 있다.

호날두는 19일 러시아에서 열리는 이 대회 멕시코전에 참가한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7 08: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