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2타 더 줄인 김시우, US오픈 2라운드 공동 7위

매킬로이·데이, 컷 탈락 사실상 확정
김시우 [EPA=연합뉴스]
김시우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김시우(22)가 제117회 US오픈 골프대회(총상금 1천200만 달러) 2라운드에서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며 메이저 우승 가능성을 부풀렸다.

김시우는 1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에린의 에린 힐스(파72·7천839야드)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2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2개를 묶어 2언더파 70타를 기록했다.

1, 2라운드 합계 5언더파 139타의 성적을 낸 김시우는 오전 8시 20분 현재 공동 7위를 달리고 있다.

마쓰야마 히데키(일본), 브랜트 스네데커(미국) 등이 김시우와 함께 공동 7위에 올라 있다.

이 시간 현재 폴 케이시(잉글랜드), 브룩스 켑카(미국) 등이 7언더파로 공동 선두를 달리고 있고, 1라운드 단독 1위였던 리키 파울러(미국)는 2개 홀을 남긴 상황에서 1타를 잃고 6언더파로 공동 4위를 기록 중이다.

10번 홀(파4)에서 출발한 김시우는 17번 홀(파4)에서 약 6m 거리 버디 퍼트에 성공했고, 18번 홀(파5)에서도 연속 버디를 낚아 타수를 줄였다.

마지막 9번 홀(파3)에서 티샷이 그린을 넘기는 바람에 1타를 잃으면서 2라운드를 끝냈다.

지난달 '제5의 메이저'로 불리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김시우는 선두권을 바짝 추격하며 2009년 PGA 챔피언십 양용은(45) 이후 아시아 선수로는 두 번째로 메이저 왕좌에 도전하고 있다.

한국 선수로는 김민휘(25)가 1언더파 143타로 공동 34위에 올랐다.

안병훈(26)은 3오버파 147타로 공동 83위, 왕정훈(22)은 5오버파 149타로 공동 107위에 머물고 있어 사실상 컷 탈락이 확정됐다.

올해 마스터스 우승자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는 3언더파 141타로 공동 19위를 달리고 있고,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인 세계 랭킹 1위 더스틴 존슨(미국)은 5개 홀을 남긴 상황에서 2오버파를 기록 중이다.

이 시간 현재 컷 통과 기준선이 1오버파로 예상돼 존슨으로서는 남은 홀에서 타수를 더 줄여야 3라운드에 진출할 수 있다.

세계 랭킹 2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1타를 줄였으나 5오버파 149타로 공동 107위라 컷 탈락이 유력하다.

세계 랭킹 3위 제이슨 데이(호주) 역시 1, 2라운드 합계 10오버파 154타, 공동 144위로 컷 탈락 확정만 남긴 상황이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7 08: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