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2금융권 대출 762조원, 사상 최대…불과 넉 달새 38조원↑

은행 문턱 못 넘은 가계·기업 '울상'…금리상승 땐 부담 커져
[그래픽] 비은행금융기관 여신 잔액
[그래픽] 비은행금융기관 여신 잔액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올해 들어 가계, 기업 등이 비은행권에서 빌린 돈이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미국 금리 인상, 한국경제에 미칠 영향은?(PG)
미국 금리 인상, 한국경제에 미칠 영향은?(PG)[제작 이태호]

18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4월 말 현재 비은행금융기관의 여신 잔액은 762조2천869억원으로 집계됐다.

비은행금융기관에는 상호금융, 새마을금고, 저축은행, 신용협동조합, 생명보험사 등이 들어가고 대부업체는 포함되지 않는다.

은행과 구분해 제2금융권으로 불리기도 한다.

비은행금융기관의 여신 잔액은 한은이 통계를 내기 시작한 1993년 이후 사상 최대치다.

작년 말과 비교해 넉 달 사이 37조7천445억원(5.2%) 늘었다.

작년 1∼4월 증가액(29조373억원)보다 훨씬 많은 규모다.

이런 급증세가 이어질 경우 연간 증가액이 사상 최대인 작년(87조7천581억원)을 뛰어넘을 것이라는 계산이 나온다.

올해 여신 증가액을 금융기관별로 살펴보면 자산운용사 잔액이 62조원으로 4개월 동안 25.7%(12조6천893억원) 급증했고 신탁회사가 48조2천325억원으로 8.9%(3조9천399억원) 늘었다.

저축은행도 6.4%(2조7천910억원)의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은행권이 '리스크'(위험) 관리를 강화하면서 가계와 기업의 대출 수요가 제2금융권으로 몰린 영향으로 풀이된다.

올해 은행 대출은 증가세가 주춤하다.

지난 1∼4월 예금은행의 대출 증가액은 21조701억원 작년 같은 기간(26조911억원)에 비해 축소됐다.

저축은행 대출 급증[연합뉴스 자료사진]
저축은행 대출 급증[연합뉴스 자료사진]

문제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정책금리 인상 등 대내외 여건으로 시중금리가 오르면 이자 부담이 커질 수 있다는 점이다.

한은의 금융기관 가중평균 금리를 보면 지난 4월 예금은행 대출금리는 연 3.42%(신규취급액 기준)다.

저축은행(10.77%), 신용협동조합(4.66%), 새마을금고(4.01%), 상호금융(3.93%) 등 제2금융권의 일반대출 금리가 은행보다 훨씬 높다.

제2금융권을 많이 이용하는 서민과 중소기업들이 막다른 골목으로 내몰릴 수 있다.

지난달 25일 한은 금융통화위원회에서 한 금통위원은 "취약차주는 고금리·비은행대출 의존도와 단기대출 비중이 높으므로 소득 대비 원리금(원금과 이자) 상환액이 상당히 높다"고 우려했다.

<표> 비은행금융기관 여신 잔액 및 증가액

연도비은행금융기관 여신 잔액(기말기준)증가액증가율
2004년240조4천233억원10조823억원4.4%
2005년263조4천196억원22조9천963억원9.6%
2006년301조9천110억원38조4천914억원14.6%
2007년359조9천771억원58조661억원19.2%
2008년423조3천354억원63조3천583억원17.6%
2009년436조9천776억원13조6천422억원3.2%
2010년459조8천143억원22조8천367억원5.2%
2011년499조1천188억원39조3천45억원8.5%
2012년519조9천642억원20조8천454억원4.2%
2013년544조556억원24조914억원4.6%
2014년582조8천509억원38조7천953억원7.1%
2015년636조7천843억원53조9천334억원9.3%
2016년724조5천424억원87조7천581억원13.8%
2017년(1∼4월)762조2천869억원(4월말)37조7천445억원5.2%

noj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8 10: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