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엘살바도르 집중호우로 3명 사망…수백명 긴급 대피

집중호우에 따른 피해 복구 현장 [라 파히나 누리집 갈무리]
집중호우에 따른 피해 복구 현장 [라 파히나 누리집 갈무리]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중미 엘살바도르에서 집중호우에 따른 홍수와 산사태 등으로 3명이 사망하고 수백 명의 이재민이 긴급대피했다고 20미누토스 등 현지언론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수도 산살바도르에서 남동쪽으로 25㎞ 떨어진 올로쿠이틀라 마을에서 19세 학생이 잠을 자던 중 무너진 벽에 깔려 숨졌다. 55세 남성은 쓰러진 나무에 깔려 사망했다. 나머지 한 사람은 불어난 강물을 건너려다가 급류에 휩쓸려 목숨을 잃었다.

이날 오전까지 24시간 동안 엘살바도르 전역에 100㎜ 이상의 비가 내리면서 150채의 가옥이 침수되고 수많은 다리가 파손됐다.

기상 당국은 주말 동안에도 집중호우가 이어질 것으로 예보했다.

호르헤 멜렌데스 민방위국장은 "전국 도시마다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비상대응센터가 가동되고 있다"고 말했다.

penpia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7 02: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